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6572 0372019121056816572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87465000 1575987470000 related

[종합]'걸어보고서' 정해인, 뉴욕커 3일차→연기수업, 브로드웨이 이색 식당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걸어보고서'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정해인이 은종건 임현수가 뉴욕을 탐방했다.

10일 오후에 방송되는 KBS'걸어보고서'에서는 이색 식당을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연기과 루이스 교수는 대사없는 주인공을 역할을 제안했다. 정해인은 대사가 없다는 말에 먼저 나섰다. 상황은 기면증에 걸린 여자를 성도착증에 걸린 남자로부터 소리를 내서 구해내야 하는 역할이었다.

정해인은 소리로만으로 성도착증에 걸린 남자를 제압했고, 어느새 정해인이 극을 이끌고 있었다. 대사가 없이도 확연히 드러나는 정해인의 존재감에 사람들은 완전 몰입 됐다.

이후 미국대학교 내 식당에서 함께 수업을 들었던 학생들과 식사를 하며 연기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고, 농구장에서 게임을 했다. 정해인과 임현수는 농구 내기를 했고, 임현수가 내기에서 져서, 저녁에 갈 뮤지컬 식당에서 시키는대로 하기로 했다.

정해인과 은종건 임현수는 뮤지컬 식당으로 이동해 직원들의 노래를 들었다. 직원들은 배우지망생으로 서빙을 하다가 노래도 부르는 이색 식당이었다.

정해인은 "브로드웨이 관계자도 올 수 있으니, 오디션이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부르는 거 같다"고 했다. 실제로 캐스팅한 사례가 많다.

정해인은 "노래를 부르고, 주문을 받고 어디서든 주인공이 돼서 노래를 부르는 분위기도 즐겁고, 서버가 어디서 노래를 부르는지 확인하는것도 이 식당의 재미인거 같다"고 말했다. 서버들은 수준급의 실력들을 뽐냈다.

정해인의 11년전 첫 작품 뮤지컬 '그리스'의 노래가 나오자 춤과 노래를 흥엉거리기 시작했다. 이후 정해인은 무대를 보여준 니콜에게 "여기 있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더 많은 사람들이 너의 노래를 보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정해인은 임현수에게 "대중의 사랑을 받기 전에 자기 자신을 사랑해야 연기하는데 지치지 않을수 있을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임현수는 타임스퀘어를 향해 걸어가면서 감탄했고, 정해인은 자기가 첫날 했던 모습을 그대로 하고 있다면서 즐거워 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