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2758 0022020011757562758 06 0601001 6.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43893000 1579404167000 다니엘 헤니 금품 요구 사칭 피해 2001172016 popular

다니엘 헤니 측, ‘금품 요구’하는 SNS 사칭 피해 주의 당부

글자크기
중앙일보

[일간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다니엘 헤니 측이 다니엘 헤니를 사칭해 금품을 요구하는 이들에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17일 다니엘 헤니의 소속사 에코글로벌그룹은 공식자료를 통해 “최근 온라인상에서 다니엘 헤니 배우 및 소속사 관계자로 사칭하여 금품을 요구하는 피해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는 신고 접수가 있어 팬 여러분들에게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다니엘 헤니 배우와 소속사 관계자로 사칭하여 다이렉트 메시지와 메일 등으로 소통을 이어가고 이후 금품을 요구하는 수법을 통해 실제 피해 사례들이 발생하고 있음을 인지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소속사 측은 “다시 한번 알려드린다. 다니엘 헤니 배우는 개인 공식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외에 기타 SNS를 운영하지 않는다”며 “또한 어떠한 경우에도 팬에게 금품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께서는 이 점 꼭 인지하시어 피해를 입지 않으시도록 각별한 주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