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9714 0292020011857569714 06 0602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02120000 1579302216000 related

"갈 길이 멀다"…'핸섬 타이거즈' 서장훈 지옥훈련, 즐농은 끝났다…찐농구 시작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핸섬 타이거즈' 멤버들이 본격적으로 지옥 훈련에 돌입했다.

17일에 방송된 SBS '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에서는 서장훈이 본격적인 훈련에 나서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날 선수들은 조이 매니저의 지도로 함께 몸을 풀며 연습을 시작해 눈길을 끌었다. 선수들은 화기애애하게 훈련을 시작했다. 그때 서장훈이 비장한 모습으로 훈련장에 나왔다.

서장훈은 "우리가 갈 길이 너무 멀다. 시간도 촉박하고 연습할 날도 많지 않다"라며 "어제의 경기는 다 잊고 새롭게 출발해야한다. 오늘 훈련은 강도있게 하겠다"라고 선전포고했다.

OSEN

이어 서장훈은 "체력을 측정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서장훈은 선수들을 만나면서도 체력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조이는 선수들의 체력 측정으로 오래 달리기를 제안했다. 경기장을 10바퀴 돌아 순위를 보겠다는 것. 서장훈은 "농구는 빠르게 뛰는 것도 중요하지만 오래 달리는 게 가장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오래 달리기에서 가장 먼저 차은우와 유선호가 치고 나갔다. 서지석은 꼴찌를 차지했고 1위인 차은우와 유선호에게도 추월 당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결국 최종 순위는 1위는 문수인, 2위는 차은우, 3위 유선호가 차지했다. 서지석은 결국 꼴찌로 들어왔다. 서장훈은 앉아 있는 선수들을 보며 "서서 숨을 골라야 한다. 앉는 게 습관이 됐다"라고 지적했다.

OSEN

다음은 빨리 달리기였다. 쇼리는 "어린 애들은 뛸 때도 바람 소리가 난다"라며 놀라워했다.

서장훈은 "몸을 만들지 않으면 힘들다"라며 쇼리에게 "포인트 가드 역할을 해야하는데 다른 친구들보다 너무 뛰지 못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상윤, 서지석, 강경준에게 "조금 더 뛰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장훈은 "대회 전에 한 번 더 체력을 측정하겠다. 그때도 몸이 만들어져 있지 않으면 안된다. 체력 관리를 하시길 바란다"라고 조언했다.

OSEN

서장훈은 본격적인 훈련을 시작하면서 사이드라인을 전력 질주로 달리라고 주문했다. 전력질주 후 포지션별 슛능력을 테스트 해보려는 것. 선수들은 갑작스러운 패스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차은우는 전력 질주로 달려와 서장훈의 공을 받아 그대로 3점 슛을 던졌다. 김승현은 첫 번째 실수를 만회하며 컷인도 그대로 받고 슛을 던졌다. 선수들은 긴장한 모습으로 훈련에 임했다. 이상윤은 느린 속도 때문에 애를 먹었다.

서장훈은 "이게 몸에 익으려면 하루에 20번씩은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때 조이가 카메라를 들고 훈련장 가까이 다가가 선수들의 훈련을 촬영해 눈길을 끌었다.

OSEN

다음 훈련은 속공이었다. 서장훈은 김승현과 이상윤을 보며 "속공을 포기해야할 정도로 너무 느리다"라고 걱정했다. 서장훈의 지옥훈련은 계속 됐다.

서장훈은 "본인의 패스에 맞추려고 하면 안된다. 계속 뛰어야 한다. 시간을 맞추지 말고 주춤주춤 하면 안된다"라고 지적했다. 이상윤은 거듭된 달리기와 속공에 지친 모습이 역력했다. 그때 1분 휴식이 주어졌다. 휴식을 하면서 선수들은 서장훈 감독과 멀찍이 앉아 웃음을 자아냈다.
/hoisoly@osen.co.kr

[사진] SBS ' 핸섬 타이거즈'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