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7221 0232020011957587221 06 0601001 6.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42700000 1579442712000 최현석 19일 2001200501 related

'당나귀 귀' 최현석, 19일 방송 분량 통편집…"2차 피해 고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셰프 최현석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셰프 최현석이 휴대전화 해킹 및 계약서 위조 의혹과 관련해 해명한 가운데, 19일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 방송 출연이 불발됐다.


이날 '당나귀 귀' 제작진 측은 "지난 17일 저희 프로그램 출연진 중 한 명인 최현석 셰프가 관련된 사건에 대한 보도가 있었고 이에 대해 최현석 셰프는 보도된 사건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시점에서는 사실 관계 확인이 더 필요하다"며 "함께 출연하는 일반인 출연자들에게 만일의 경우 일어날 수 있는 2차 피해를 고려, 19일 방송에 최현석 셰프는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추후 방송은 경과를 지켜본 후 판단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7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최현석이 과거 휴대전화 해킹으로 인한 피해를 축소하고, 계약된 기간보다 더 빨리 소속사를 이적하기 위해 전 소속사인 플레이팅컴퍼니를 상대로 계약서를 위조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최현석은 18일 현 소속사 위플이앤디를 통해 공식입장을 내고 "지난 2018년 8월께 휴대폰 해킹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과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했고 사건 종결로 통보받았다"고 설명했다.


계약서를 위조한 의혹에 대해서는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 입장을 이해해 상호 합의 하에 합의서를 작성했다"며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고 해명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