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8764 1072020012257668764 06 0602001 6.0.26-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97220000 1579697607000 related

'한밤' 전도연, 정우성 조언에 폭풍 감동 "이제 편안한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한밤'이 데뷔 25년만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로 호흡을 맞춘 배우 전도연과 정우성을 인터뷰했다.

2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주역 전도연, 정우성, 정가람, 신현빈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먼저 데뷔 25년만에 전도연과 호흡을 맞추게 된 정우성은 "나 혼자만의 기다림은 아니었을 것이다. 정말 영광이다. 전도연과 함께라니!"라며 환호했다. 전도연은 "왜이래~"라면서도 기뻐하는 눈치였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 대한 소개를 부탁한다는 질문에 정우성은 "인간의 본질적 욕구와 물질적 절박함에 돈가방이 주어진다. 그것을 선택하는 인간의 선택은 정당한가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라고 다소 심오하게 설명했고 나머지 배우들은 의아해하며 고개를 저어 웃음을 자아냈다.

전도연은 영화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상대 배우 정우성에 대해 "내가 아는것보다 보지못한 점이 더 많은 배우"라고 표현했다. 정우성은 그런 전도연에게 "그동안 치열한 캐릭터로 개인적으로 힘들었을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이젠 가벼운 역할을 많이 하면서 연기 생활의 완성점을 찍기를 바란다"라고 말했고 전도연은 입을 다물지 못하며 "나 지금 정말 감동 받았다"라고 정우성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오는 2월 개봉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