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361 1082020012657709361 06 0602001 6.0.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35905000 1580035911000 related

'집사부일체' 박세리→최병철, 스포츠 레전드 출격 '승부욕 활활'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집사부일체' 신상승형재가 스포츠 레전드 선수 박세리, 최병철, 곽윤기, 김동현과 대결을 펼쳤다.

2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박세리가 엄청난 실력을 선보였다.

이날 골프 감독 박세리, 유도 코치 조준호, 전 펜싱 선수 최병철, 쇼트트랙 선수 곽윤기, UFC 선수 김동현이 사부로 등장했다. 이승기가 "종목간 레전드들이 붙으면 어떻게 되느냐"라고 묻자 김동현은 "깊이 들어갈수록 종목의 차이가 크다. 유도로 하면 아예 상대가 안 된다"라며 "링에선 한 손으로 된다"라고 밝혔다.

이승기가 이날 계획을 묻자 박세리는 "시키면 하는 거죠 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승기가 "저희를 운동선수로 보는 건 아니죠"라고 하자 박세리는 "체격도 좋고, 방송 보면 조금씩 다 했다고 하니까"라며 멤버들의 승부욕을 자극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1회 집사부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단기 속성 전지훈련이 시작됐다. 첫 번째 훈련은 박세리의 집중력 훈련. 박세리는 "모든 스포츠, 연기도 그렇겠지만, 집중이 가장 크게 작용하는 게 골프다. 수천의 갤러리 앞에서 한 명이라도 부스럭 거리면 그게 굉장히 크게 들린다. 그런데 완벽하게 집중을 하면 아무 소리도 안 들린다"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사부들과의 실력 차이가 너무 크기 때문에 게임을 통해 어드밴티지 카드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박세리가 레전드 팀엔 골프를 모르는 선수들이 많다고 하자 김동현은 "눈으로 다 외웠다. 습득력이 장난 아니다. 운동선수들은 이기는 게 습관이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승기는 "연예인들은 이기는 습관은 없는데, 지지 않는 습관은 있다"라고 받아쳤다. 하지만 간발의 차이로 레전드 팀이 승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교시는 최병철의 순발력 훈련. 최병철은 실제 경기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했다. 최병철은 경기를 진행할수록 지쳤고, 박세리는 "입술이 파래졌다"라며 걱정했다. 다른 레전드들은 "박상영 선수 되는 거 아니냐"라며 "할 수 있다"라고 외쳤다. 승리한 최병철은 "제가 펜싱 선수 중에선 키가 작은 편이어서 변칙 기술을 많이 쓴다. 정석을 버리진 않고, 정석을 하다 한번씩 섞어준다"라고 설명했다.

이승기는 "떨어지는 물체도 가능하냐"라고 물었고, 최병철은 파프리카를 관통해보겠다고 했다. 하지만 결과는 실패. 박세리는 "좀 겸손해야 해"라고 했고, 조준호, 김동현은 앞다퉈 조언을 하기 시작했다. 양세형은 "칼 들고 있으면 제가 던져서 꽂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한 술 더 떠 칼에 꽂힌 파프리카를 준비하기도. 하지만 최병철은 두 번째 시도에서 파프리카를 정확하게 찔렀다.

이어 집사부 팀과 레전드 팀은 물풍선 펜싱으로 대결을 펼쳤다. 동체시력에 자신 있다는 김동현은 모든 물풍선에 닿기는 했지만, 물풍선을 한 개도 터뜨리지 못했다. 박세리는 물풍선을 내리치는 기술로 바꿔 4개를 성공했다. 레전드 팀이 터뜨린 순발력은 총 5개. 집사부 팀은 2배 차이로 승리했다.

3교시는 종합격투기 훈련. 이승기는 로우킥을 한 번도 안 맞아본 신성록을 추천했다. 신성록은 보호대 없이 맞겠다고 나섰지만, 김동현의 로우킥을 맞고 바로 쓰러졌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