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4268 0292020012857724268 06 0602001 6.1.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68100000 1580168206000 related

‘동상이몽2’ 박시은♥진태현 “대학생 딸 입양, 부모님이라는 공간 만들어 주고 싶었다”

글자크기
OSEN

[OSEN=강서정 기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박시은♥진태현 부부가 대학생 딸 세연 양을 입양하게 된 뭉클한 사연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은 가구 시청률 10.5%(수도권 2부 기준)로 또 한 번 두 자릿 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월요 예능 전체 1위를 차지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3.8%로 상승세를 그리며 이날도 어김없이 동시간대 1위와 월요 예능 전체 1위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1.4%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는 박시은♥진태현 부부와 딸 세연 양이 함께하는 일상이 최초로 공개됐다. 두 사람은 신혼여행지였던 제주도의 보육원에서 만난 세연 양을 입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세연이한테 힘이 되어주고 싶은 시점이 왔고, 이 아이가 정말 혼자 서야 하는 시점에 어떻게 하면 이 아이에게 가족이 되어줄 수 있을까 생각했다. 근데 가족이 될 수 있는 방법이 저희가 엄마, 아빠가 되는 방법밖에 없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박시은은 “저희가 할 수 있는 건 엄마 아빠로서 뒤에 든든하게 서 있는 것. 네가 올 곳이 있다는 것, 너를 사랑하고 지지하는 엄마 아빠가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라며 “어딘가에 부모님이 계신 것과 아예 혼자 있어서 혼자 해야 하는 것과는 다르다고 생각한다. 힘들면 돌아가서 잠시 쉴 수 있는 ‘부모님’ 없이 혼자서 해온 세연이에게 그 공간을 만들어주고 싶었다”라고 해 뭉클함을 안겼다.

OSEN

앞선 영상에서 박시은 몰래 젤리를 사오며 ‘깨발랄 남편’의 모습을 보였던 진태현은 딸 세연 양에게는 따뜻하게 입고 다니라며 잔소리를 하는가 하면 남자친구를 질투하는 등 180도 다른 ‘엄근진 아빠’의 모습을 보였다. 그런 진태현은 “아빠가 남자 1위다. 2위인 남자친구와 차이가 크다”라는 딸의 말에는 환하게 웃으며 ‘딸 바보’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이날 세 사람은 떡볶이를 해먹으며 가족이 된 것에 대한 속마음을 이야기했다. 세연 양은 “안정감이 있어 좋다. 근데 엄청 큰 변화는 없다. 계속 이렇게 지내왔으니까”라고 털어놨다. 이어 세연 양은 “이모, 삼촌으로 지냈을 때는 힘든 일이 있어도 꾹 참다 못 참을 때 전화했는데 이제는 일 생기면 ‘아빠한테 전화해야지’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세연 양은 입양 기사가 난 것에 대해 좋은 점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보육원 산 걸 부끄러워한 적 없다. 원장님도 잘해주시고 복이라 생각해서 부끄러웠던 적이 없다. 근데 누군가에게 먼저 말하기에는 상대방이 받아들일 때 부담스러울까 봐 걱정이 돼 말을 안했던 적도 많았다”라면서 “근데 기사가 나니까 주위 사람들이 다 알았다. 설명을 하나도 안해도 돼서 너무 편하다”라며 유쾌하면서도 똑 부러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박시은은 “늘 얘기하지만 엄마, 아빠가 큰일을 했다기보다는 우리도 이런 예쁜 큰딸을 거저 얻게 되어 감사한 일이다”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안겼다.

강남♥이상화는 해외 유학중 오랜만에 한국을 찾은 이상화의 사촌 조카를 만났다. 이상화는 “마치 제 동생처럼 학교 끝나면 항상 어디든 데리고 다녔다”라며 어린 시절부터 키우다시피 한 조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OSEN

세 사람은 월미도 놀이공원으로 향했다. 그곳에서 이상화의 사촌 조카와 강남은 아파트 17층 높이에서 떨어지는 놀이기구를 타 보는 이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이상화의 흑기사로 대신 놀이기구에 탄 강남은 눈물을 흘리며 넋이 나간 듯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강남과 이상화는 조카를 위해 ‘귀신의 집’ 체험에 나섰다. 평소 겁이 많지만 용기를 내 나섰던 이상화는 작은 장치에도 혼비백산하며 눈물, 콧물을 흘려 모두를 폭소케했다.

이윤지♥정한울 부부는 설을 맞아 이윤지의 외가 식구 모임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가족 모임에는 이윤지의 외조부모부터 박현빈을 비롯한 이윤지의 사촌 형제들, 라니까지 가족 4대가 한자리에 모여 눈길을 끌었다. 총 17명의 가족들이 한집에 모여 북적거리며 명절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윤지는 “근데 명절에만 모이는 게 아니라 자주 이렇게 모인다”라며 대가족의 화목한 분위기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게 했다.

이날 가족 모임에는 ‘흥 부자’ 가족답게 설맞이 ‘가족 노래자랑’이 열리기도 했다. 일명 ‘정자매’ 이윤지의 어머니와 박현빈의 어머니의 ‘댄싱퀸’ 듀엣 무대를 시작으로 공연의 막이 올랐고, 이어 이윤지의 외할머니까지 완벽한 퍼포먼스와 함께 노래를 선보이며 흥을 잔뜩 끌어올렸다. 마지막으로 ‘샤방 삼촌’ 박현빈이 ‘앗뜨거’를 열창하며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고, 반면 ‘정선비’ 정한울은 시종일관 마이크를 의식하는 등 긴장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트로트 황제 박현빈이 자신의 히트곡인 ‘앗뜨거’를 열창한 이 장면은 설 명절 연휴 마지막 날 보는 이들의 흥 지수를 한껏 높이며 분당 시청률 11.4%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