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4385 0202020012857724385 06 0602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68432000 1580168525000 related

`아이콘택트` 길 장모 "벼랑 끝에 선 사람 미는 거 아니라고…짠하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음주운전 쓰리아웃 뒤 3년 동안 잠적했던 가수 길이 방송에 출연, 아내와 아들의 존재를 밝혔다.

27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산에 오르거나 식당에서 밥 먹을 때조차 우연히 만난 사람이 불편해 할까 걱정하며 유령처럼 살고 있는 길의 일상이 공개됐다.

길의 등장을 전혀 몰랐던 3MC 강호동 이상민 하하는 그의 모습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길은 “3년 전 아내와 혼인신고를 했고, 2년 전에 아이가 생겼다”며 활동 중단 기간 동안의 결혼과 득남설에 대해 밝혔다.

이날 그가 장모님에게 눈맞춤을 신청한 이유는 자신 때문에 숨어 살다시피 했던 아내에 대한 미안함을 전하기 위해서였다.

눈맞춤 전 인터뷰에 나선 장모님은 “딸을 실종시킨 미운 사위”라고 길을 표현하며 “임신해서 아이를 낳았으면 행복하고 좋아야 하는데, 딸은 어둡고 슬프게만 지냈다. 진짜 싫었다”고 마음에 쌓인 앙금을 드러냈다.

마침내 눈맞춤방에서 장모님 앞에 앉은 길은 시작부터 허리를 굽혀 사죄했고, 장모님의 눈을 제대로 쳐다보지 못하며 안절부절못했다. 이에 장모님은 “눈맞춤을 신청해 놓고 왜 눈을 안 봐”라며 웃기도 했지만, 미움과 짠함이 뒤섞인 눈빛으로 길을 바라봤다.

눈맞춤 뒤 장모님은 “결혼과 득남 관련 기사가 나왔을 때, 왜 사실무근이라고 했어? 그 때 인정해 줬다면 모든 것이 훨씬 쉬웠을 텐데”라며 그 동안의 소문에 대한 길의 대처를 원망했다. 이에 길은 “그 때는 두려움이 너무 컸고, 아내는 ‘오빠 뜻대로 하라’고 해서 장모님 생각은 못하고, 저희 판단대로 그렇게 했다”고 답했다.

장모님은 “두 사람 문제가 아니라 가족의 문제잖아. 사실 숨도 못 쉬겠어”라며 “우리 딸도 꿈이 있고 하고자 하는 일도 있었는데, 이제 바깥을 맘대로 출입도 못하고 숨어 살게 됐잖아. 난 그러자고 키운 게 아닌데”라며 섭섭해 했다. 또 딸의 사정을 모른 채 “딸이 일하느냐, 선 보겠느냐”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아직 멀었다”고 거짓말을 해야 했던 설움도 밝혔다.

그러면서도 장모님은 “봉사활동을 갔다가 노래방에서 리쌍의 노래를 처음 들어봤는데, 참 괜찮았어. 그 노래 부른 사람이 내 사위라고 말하고 싶었어”라며 “나도 앞으로, 음악 하는 그 친구가 우리 사위라고 말할 날이 오겠지?”라고 길을 응원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장모님은 “딸이 외조모상을 당했을 때도 어려운 자리였는데 큰마음 먹고 와 주어서 참 고마웠다”고 길에게 인사를 했고, 길은 “저한테 왜 인사를 하시냐”며 몸둘 바를 몰랐다. 그런 길에게 장모님은 “혼인신고 하기 전에 헤어질까 하는 우리 딸에게 ‘헤어지는 것도 때를 봐야지, 벼랑 끝에 선 사람을 미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며 “자네도 짠해. 이제 다 털고, 가족과 함께 밖으로 나와 봐”라고 격려했다.

다소 분위기가 누그러진 가운데, 장모님은 “정식으로 사위가 되고 싶으면 결혼식을 해. 4월 11일로 날도 잡아 왔어”라고 길에게 제안했다. 이에 당황한 기색을 보이던 길은 “저도 사실 5월로 날을 잡아 왔습니다”라며 “가족 한 30명 정도가 모여서 작게 하려고 했는데…”라고 말했다. 하지만 장모님은 “나는 스몰웨딩은 싫어”라며 “가뜩이나 숨어서 살아왔는데, 말이 좋아 스몰웨딩이지…숨어서 하는 것밖에 더 돼? 면민회관에서 하자”고 딸의 결혼을 동네 어르신들 앞에서 제대로 인정받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길은 “너무 대규모인 것 같은데…”라며 대중 앞에 서는 두려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 때 선택의 문이 등장했고, 길은 “연예인으로가 아니라 사위 길성준으로서 최선을 다해 노력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어머니, 저를 사위로 받아 주시겠습니까?”라고 물었다. 망설이던 장모님은 “아직은 아닌 것 같아. 식을 올리고 나면 그 때 받아들일 것 같아. 지금은 아니야”라며 돌아서서 뒷문으로 나갔다.

MC 이상민은 “장모님 말씀이 맞다. 사랑하는 딸이 숨어 사는 모습이 가슴 아팠을 텐데…충분히 이해가 간다”고 말했다.

눈맞춤이 끝난 뒤 대기실에서 길의 손을 잡은 장모님은 “사람 인연은 하늘이 맺어준다고 하는데, 또 잘 가꿔 나가야 하는 거야. 앞으로 인연을 잘 가꿔보자”며 사위를 다독였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