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4975 0372020022158284975 06 0602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73542000 1582273547000 법정 드라마 김혜수 주지훈 하이에나 변호사들 2002220815 related

'하이에나' 주지훈 "김혜수와 호흡? '와우' 꼭 잡아야겠다 싶었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김혜수와 주지훈이 상대역으로 서로를 만난 소감을 전했다.

21일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극본 김루리, 연출 장태유)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돼 김혜수, 주지훈과 장태유 PD가 참석했다.

주지훈은 김혜수와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와우'였다"고 한 마디로 표현했다. 그는 "혜수 선배님이라니 맘마미아. 꼭 잡아야겠다 했다. 그걸 꼭 잡고 여기까지 왔다"고 해 김혜수를 웃음짓게 했다.

이에 김혜수는 "저는 주지훈씨의 최근작들을 보면서 배우로서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이 거침 없고 성과를 끌어내는 배우라고 봤다. 가장 좋은 배우로서의 모든 것을 시작한다고 봤다. 그런 배우와 같이 연기할 수 있는 찬스라는 건 저한테도 좋은 작업이었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외적인 매력도 스크린이나 브라운관으로 봤을 때보다 더 풍부하다. 어떤 배우가 캐릭터를 맡느냐에 따라 정말 많은 것들이 달라지는데 윤희재라는 캐릭터에 주지훈이라는 배우는 다른 걸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매력 있게 그려졌다. 배우 주지훈이라는 매력이 어필할 수밖에 없다"고 극찬을 보냈다.

그러자 주지훈은 김혜수에 대해 더욱 구체적으로 "역시 열정 만수르시다. 저는 사실은 약체다. 약하게 태어나 비리비리한 스타일인데 선배님의 에너지와 기를 받아서 촬영하는 순간이 많다"며 "또 먹을 걸 많이 주신다. 인풋이 되기 때문에 아웃풋도 잘 된다. 장 감독님은 사육 당하고 계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 하이에나'는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똥묻겨묻'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 오늘(2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