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0655 1112020052360290655 06 0602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20847000 1590220856000 불후의명곡 임영웅 영탁 장민호 김희재 송해 가요제 미스터트롯 2005240915 related

'불후의 명곡' 이찬원, MC 야망 공개···김희재와 '라이벌 구도' 형성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23일과 30일 2주간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이찬원이 숨겨둔 야망을 공개한다.

2008년 13살의 나이로 ‘전국노래자랑‘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이찬원은 그때부터 가수의 꿈을 키우기 시작했고, 총 4번의 도전 끝에 2019년 경북 상주 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후 2020년 ’미스터트롯‘ 신동부로 참가해 아이돌 외모와는 다른 구수한 목소리와 능청스러운 매력으로 전 연령대를 사로잡으며 최종순위 미(美)로 선정되었다.

이날 이찬원은 “평소 꼭 챙겨보던 불후의 명곡에 출연하게 되어 영광이다”라는 소감을 전하며, 예능 욕심이 있냐는 MC의 질문에 “궁극적인 목표는 2020년 방송 3사 연예대상 싹쓸이”라며 예능감을 뽐낸다.

이어 “‘전국노래자랑’ 40주년 스페셜 MC로 송해 선생님의 파트너가 되고 싶다”는 야망을 드러내면서, 현장에서 즉석으로 ‘전국노래자랑’ 오프닝 멘트를 소화해 감탄을 자아낸다.

또한 송해와의 인연을 둘러싸고 전국노래자랑에서 송해의 특급 칭찬을 받은 김희재와 라이벌 구도가 형성되고, 김희재는 “과거 송해 선생님이 용돈을 주셨다”며 기선제압에 나선다. 이에 이찬원은 “저는 용돈은 받은 적이 없다”며 순식간에 의문의 1패를 당한다.

한편 이날 12년 만에 송해 앞에서 다시 노래를 부르게 된 김희재는 장윤정의 ‘초혼’을 선곡하고, “다른 경연에서도 이렇게 긴장한 적이 없다”며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과연 김희재는 어떤 무대를 선보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두 사람의 케미와 무대는 5월 23일과 30일, 오후 6시 5분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속 ‘감사의 달 특집-송해 가요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