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6432 0202020052860416432 06 0602001 6.1.1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76331000 1590677047000 related

‘맛남의 광장’ “청경채 도둑” 슈주 규현도 감탄했다…#청경채무침 #청경재장육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맛남의 광장’ 백종원과 농벤저스가 청경채 요리를 선보였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과 농벤져스가 청경채 요리연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과 농벤저스의 청경채 요리연구가 시작됐다. 그간 청경채는 중식 재료로 인식됐던 바. 백종원은 새콤한 청경채 초무침과 수육을 준비했다. 먼저 미리 삶아둔 돼지고기 수육에 각종 양념으로 버무린 청경채 초무침은 농벤저스의 취향을 저격해 “대박” 감탄을 불렀다.

양세형은 “돼지고기에겐 미안한데, 주객이 전도된 느낌”이라며 청경채의 식감을 극찬했다. 이에 백종원은 “배추나 무도 좋긴 하지만, 청경채처럼 아삭하진 않다. 하지만 청경채는 데쳐도 식감이 오래 가서 무침을 하면 맛있다”고 설명했다.

이후 백종원은 집에서 해먹을 수 있는 중식으로 ‘청경채 장육’ 만들기에 나섰다. 팔각이나 계피를 넣으면 더 중식 분위기를 낼 수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후 백종원은 삶은 돼지고기를 접시에 플레이팅 했다. 또한 백종원은 "돼지고기뿐 아니라 다른 고기를 써도 된다. 물을 더 넣고 덩어리째 넣어서 써는 동파육식으로 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이후 백종원표 고기소스에 전분을 추가해서 고기와 청경채를 그 위에 부워주자 청경재장육이 완성됐다. 김희철은 "청경채의 궁둥이 부분 식감이 너무 좋다"고 말했고, 규현은 "이건 그냥 청경채 도둑이다"라고 감탄했다. 마성의 소스에 청경채 맛이 극대화 된 것. 양세형은 “오향장육보다 청경채 장육이 훨씬 더 낫다”고 맛에 흠뻑 빠졌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