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1044 0372020053060441044 06 0602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87809000 1590787819000 related

[어게인TV] '나혼산' 기안84, '만족도↑' 가방 리폼…박나래 발리 느낌 나래바 공개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MBC '나혼산' 방송캡쳐


기안84가 직접 리폼한 가방을 공개했다.

전날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가 발리 스타일로 인테리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나래가 "뉴 나래바 저의 새로운 집입니다. 당당하게 월세입니다. 나래바 최초공개합니다"라며 새로 이사한 나래바를 공개했다. 박나래는 배달이 온 인테리어 소품들에 "제가 이렇게 많이 주문했나요?"라며 당황했다. 박나래는 "인테리어 소품들 시켰는데 덮어놓고 시키다 보면 막 시키거든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갑자기 들리는 기계 소리에 이어 박나래가 초대형 화분 '극락조'에 놀랐다. 박나래는 "나는 저게 저렇게 큰지 몰랐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박나래는 "일단 뜯어나 보자"라며 "콘셉트는 거실을 발리 느낌이 나는 소품과 가구들로 이국적인 휴양지 느낌으로 꾸며보려고 생각중이다"라고 인테리어 콘셉트를 밝혔다. 박나래는 "예전에 발리에서 느꼈던 그 감동 그때 그 느낌 요즘 시국에 해외여행을 못 가잖아요. 집에서 그 느낌을 느낄 수 있다면 굳이 해외여행을 안 가도 되잖아요"라고 말했다. 이에 장도연이 "비행기 값이랑 맞먹겠다"고 하자 박나래는 "네. 그래서 저는 집에서 안 나갈 생각이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나래는 "발리하면 이거지 발리 스윙"라며 거대한 그네를 옮겼다. 그리고 박나래는 자신의 생각보다 큰 크기에 "이래서 술 먹고 쇼핑하면 안돼"라고 탄식했다. 그네를 조립하던 박나래는 "혼자서는 안 되는거네 이게"라며 조립을 포기했다.

이후 휴양지 느낌으로 환복한 박나래는 "음식만 있으면 완벽하겠네"라며 발리 인테리어를 즐길 준비를 했다. 그리고 박나래가 "바나나 잎도 준비를 했고, 발리는 고 옆에 꼭 새우칩 같은걸 주더라고"라며 미리 준비해둔 바나나 잎을 꺼냈다. 박나래는 "이게 동남아에서 제일 생각나지. 사실 발리하면 라면이다. 풀 빌라 하면 물놀이 후 라면이죠"라며 라면을 폭풍흡입했다.

기안84는 "사람들이 왜 점점 줄어가냐. 종석아 여기 별로냐?"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직원들이 모두 칼퇴근을 하고 남아 일을 하던 기안84는 "아무리 도와줘도 만화라는게 마무리는 제가 해야하니까 혼자 할 수 밖에 없다"라고 설명했다. 기안84는 "아무도 나한테 연락을 안하네 만날 사람도 없네"라며 쓸쓸하게 퇴근했다.

운동화 리폼을 하던 기안84가 다른 것을 꺼내왔다. 기안84는 "예전에 태양씨가 옷을 선물해 주셨는데 더스트 백 그게 너무 아까운거다. 그래서 그걸 가방으로 만들어보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후 기안84가 자신이 리폼한 가방을 공개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