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6684 0512020053060446684 06 0602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34648000 1590834651000 related

'불후' 영탁VS임영웅, 호소력 짙은 목소리 "역시 1·2위"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트롯맨 영탁과 임영웅이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송해를 감동시켰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 송해 가요제 2부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트롯맨 6인이 등장했다.

이날 2부 세 번째 주자로 영탁이 무대에 올랐다. 영탁은 "지인들이 '불후'에 출연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부러웠지만 감히 내가 출연하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라며 "그것도 송해 선생님 출연 편에 트로트 가수로서 '불후'에 출연하게 돼 정말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훈아의 '영영'을 선곡했다. 영탁은 "아버지가 제일 좋아하는 곡이다"라며 "그래서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이 노래를 많이 듣고 자랐다. 아버지께서 몸이 안 좋으셔서 병원에서 요양 중이시다. 아버지에게 힘을 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장민호는 영탁의 무대에 "노래 첫 소절 한두 마디만 해도 영탁이 모든 걸 다 보여준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찬원은 "영탁이 '리듬타기'라는 별명이 있다. '영영'이라는 노래가 정통 트로트 곡인데 블루스 리듬을 넣어서 왜 '리듬탁'이라고 불리는지 보여줬다. 자신의 강점을 가장 잘 살린 편곡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임영웅은 "월드 스타가 콘서트를 하는 느낌이었다"라고 극찬했다.

다음 주자로 나선 임영웅은 진미령의 '미운사랑'을 선곡했다. 그는 "미스터트롯 이전에 유튜브 활동을 하면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이었다. '많이 성장했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찬원 "MVP 욕심을 냈었는데 그 발언이 경솔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완벽했다"라며 "이 자리를 빌려 이런 좋은 자리를 마련해 주신 양 사장님 감사하다"라며 KBS 양승동 사장을 향해 영상 편지를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