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3382 0092020060260513382 06 0601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99654000 1591099666000 related

가세연 "KBS 32기 공채 개그맨이 몰카" 실명 공개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호길 인턴 기자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KBS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로 KBS 공채 32기 개그맨 A씨를 지목하며 실명을 공개했다.

가세연은 2일 방송 화면에 ‘충격 단독 화장실 몰카 KBS 공채 개그맨'을 큰 제목으로 '정치는 개그하고 개콘은 범죄하네’라는 자막을 붙여 주목받았다.

가세연은 라이브 방송을 통해 'KBS 공채 32기 개그맨 A"이라는 글과 함께 그의 사진을 게재했다.

가세연 측은 해당 개그맨의 얼굴과 이름을 공개하는 것과 관련 “실명 공개가 안 되면 다른 사람이 의심을 받는다”라고 밝혔다.

이 방송이 나간후 개그맨 A씨의 SNS는 비공개로 전환됐다.

이날 논란이 이어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 남자 연예인 갤러리는 '입장 표명 촉구 성명서'를 통해 "A씨에게 제기된 의혹은 사실무근일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며 "A씨 스스로가 분명한 입장을 표명해 결백을 입증하여 주기 바란다"라고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한편 불법 촬영 기기 설치 용의자인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은 지난 1일 영등포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차 조사를 받았다.

앞서 경찰은 KBS 여의도 본사 연구동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 기기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불법 촬영 기기는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몰카' 용의자가 KBS에 근무하고 있는 남성 직원(사원)이라는 보도에 대해 KBS 측은 2일 "회사와 근로 계약을 체결하는 소속 직원이 아니라는 것은 변함이 없다"며 "KBS 직원이라고 언급하는 보도에 대해서는 예정대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다"고 밝힌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ved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