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5159 0362020060360535159 06 0601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9100000 1591169311000 related

‘영혼수선공’ 신하균, 금방이라도 울 것 같은 표정! 무슨 일?

글자크기
한국일보

신하균의 슬픈 모습이 포착됐다. 몬스터 유니온 제공


‘영혼수선공’ 신하균이 장례식장에서 자포자기한 상태로 주저앉은 모습이 포착됐다. 어떤 위급한 상황에서도 미소를 잃지 않던 신하균이 슬픔이 넘쳐 실성한 듯한 미소를 짓고 있어 안타까움과 궁금증을 동시에 자아낸다.

KBS 2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측은 오늘(3일) 장례식장에서 상복을 입고 실성한 듯 웃고 있는 이시준(신하균)의 모습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영혼수선공’은 마음이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것이 아닌 ‘치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정신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는 마음처방극이다.

시준은 환자를 위한 일이라면 열 일 제치고 달려가는 ‘괴짜 라뽀의사’다. 병원 안은 물론 밖에서 환자를 치료하는 것도 모자라 팟캐스트 ‘ 영혼수선공’을 진행하며 영혼이 지친 청취자들에게도 구원과 위로의 손길을 뻗는 인물이다.

환자에게 늘 긍정의 기운을 전파하지만, 시준 역시 8년 전 떠난 연인과 아버지와의 갈등으로 마음의 감기를 앓고 있다.

공개된 스틸에는 시준이 상복을 입고 장례식장 한 켠에 주저앉아 있는 모습이 담겼다. 무표정한 얼굴에서 짐작할 수 없는 슬픔이 느껴진다.

또 상주로 짐작되는 남성이 시준의 멱살을 잡고 끌어올리는 모습도 보인다. 이때 시준은 망연자실하던 표정을 지우고 멱살이 잡힌 채 실성한 사람처럼 웃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런가 하면 금방이라도 울음이 터질 것처럼 절박한 표정인 시준의 모습도 담겨 있어 대체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영혼수선공’ 측은 “시준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는 환자들을 지켜보며 그 동안 외면하던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는 장면이 그려진다. 시준의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영혼수선공’은 오늘(3일) 오후 10시 17-18회가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