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2529 0972020060360542529 06 0602001 6.1.1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90572000 1591191125000 related

'제보자들' 경비원, 음성 유언 공개 "폭행 가해자가 사직 강요→협박" [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경비원 폭행 가해자 / 사진=KBS2 제보자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제보자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경비원의 음성 유언이 공개됐다.

3일 방송된 KBS2 교양프로그램 '제보자들'에서는 '분노 사회! 우리는 왜 화가 나 있나?'라는 주제로 서울특별시 강북구에서 발발한 경비원 자살 사건을 파헤쳤다.

앞서 아파트 경비원 故 최희석 씨가 자택에서 숨을 거두는 사건이 발발했다. 그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유는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아파트 입주민이 지속적인 폭행을 가했기 때문이었다.

실제 고인은 사망 전 음성 유언을 남기기도 했다. 그가 휴대폰 속에 녹음한 음성 유언 속에는 "(폭행 가해자가) 사직서를 내지 않았다고 '산으로 끌고 가 100대 때릴 것' '경비복 벗어' '너와 나의 싸움은 하나가 죽어야 끝나니까 경비복 벗고 사복으로 나와'라고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경비원은 "가해자한테 경비원들이 억울한 일을 당하지 않도록 해 달라. 강력하게 처벌해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경비원 폭행 가해자는 폭행 사실을 부인했다. 폭행 가해자 심 씨는 ' 제보자들' 제작진을 통해 "이 사건에는 내막이 있고 각본이 있어 억울함이 있다"며 "진실은 머지 않아 밝혀질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