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1191 0372020060460571191 06 0602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81549000 1591281551000 related

[종합]'맛남의 광장' 양세형, 규현 가볍게 이겼다! 고추장궈→"한국인 입맛 저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맛남의광장' 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양세형이 규현과의 요리대결에서 이겼다.

4일 오후에 방송 된 SBS '맛남의광장'에서는 양세형이 만든 고추장궈가 미식회에 올라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양세형과 규현이 요리대결에 나섰고, 백종원이 공정한 심사를 위해 잠시 바깥으로 나가 그들의 요리를 기다렸다. 백종원은 양세형은 금방 요리를 끝낼 것 같지만, 규현이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고 인터뷰했다.

백종원의 예상대로 양세형이 만든 요리가 규현의 요리를 이겼고, 고추장궈로 맛남의 광장 미식회 메뉴로 선정됐다.

맛남의 광장 서열 2위 양세형이 만든 고추장궈가 맛남의 광장 미식회의 대미를 장식했다. 고추장궈를 맛본 용인 주민들은 아삭한 청경채와 잘 어울리는 양념에 반했다고 언급했다. 특히 마라샹궈의 느끼한 맛이 없이 한국인 입맛에 안성맞춤이었다.

앞서 양세형과 조규현은 서로를 견제하는 콩트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규현은 "청결채 덮밥을 만들어 보겠다"고 했다. 양세형은 "마라샹궈를 우리나라 버전으로 '고추장궈'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양세형이 마늘과 대파를 순식간에 썰어내며 초반을 앞서는듯 했다. 이어 설탕 고춧가루 간마늘 생강 굴소스 등을 이용해 양념장을 만들었다. 반면 조규현은 대파와 마늘을 큼지막하게 통으로 사용했다.

양세형은 요리가 거의 끝나간다며, 조규현을 견제했다. 특히 조규현이 양세형의 재료와 비슷한 것을 사용하자, 양세형은 표절하는 것이 아니냐고 민감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규현은 마늘 대파 양파 간장소스 생강을 넣고 소스를 먼저 넣었다. 양세형과 조규현은 같은 재료로 다른 요리를 만들어냈다.

김희철은 "청경채와 무로 요리를 만들어야 하는게 가장 중요한 과제이다"며 "아무리 맛있어도 청경채와 무가 들어가야 한다"며 룰을 다시 한 번 이야기 했다.

한편 백종원이 요리경연장으로 들어가자, 김희철이 그를 막아섰다. 김희철은 "바깥에 계시면 다 들린다. 멀리 계셔야 한다"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