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3493 0292020060760603493 06 0602001 6.1.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80260000 1591480386000 related

"대시했어야지"..'놀면 뭐하니' 이효리, 유재석도 못 말리는 거침없는 입담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지민경 기자] 가수 이효리가 명불허전 입담과 예능감으로 큰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 이효리, 비가 뭉친 혼성그룹 '싹3'가 본격 데뷔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과 이효리, 비는 그룹 콘셉트 회의를 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유재석은 이효리를 보자 이상순이 보낸 문자를 언급하며 "효리가 서울 갔다와서 너무 이상해졌다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이상순이 보내준 영상 속에는 집에서 마이크를 들고 열창하는 이효리의 모습이 담겨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효리는 "서울 왔다가니까 뭔가 잠재되어 있던 판도라의 상자를 연 느낌이다. 생활의 갭이 너무 크다. 뭐가 나인지 모르겠다"고 토로했고 유재석은 "효리의 부캐라고 생각면 된다"고 조언했다.

OSEN

이어 비에 대해 이효리는 "뭔데 또 치고 올라오냐. 니가 다해먹으려고 하냐"며 비가 최근 올린 댄스 영상을 언급했고 비는 "팝핀 댄서들이 원래 그렇게 한다. 원래 내 프리스타일"이라고 반발하기도.

비는 "저는 주에 이렇게 한 번씩 만나는 게 예전 느낌이 들어서 너무 설렌다. 효리 누나와 활동을 같이 할 때 무대 할 때 마다 너무 설렜다. 그 때 당시 이효리는 모든 남자들의 우상이었다. 엄청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이효리는 "그때 대시를 했어야지"라고 받아쳐 폭소케 했다.

비는 "그때 대시하기에는 (이효리가) 너무 화가 많았다"고 답했고, 이효리는 "그때 너랑 나랑 사귀었으면 이런 자리에 못 왔겠다"고 덧붙였다. 뭐 어떠냐는 비의 쿨한 반응에 이효리는 "나는 안된다. 그래서 못 나가는 프로그램이 많았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외에도 이효리는 그룹명과 각자의 예명을 전하는 랑이브 방송에서 자신의 예명으로 정한 린다에 대해 "지린다 어떠냐"며 "내가 나타나면 다 지린다"라고 비와 유재석을 당황케 했다. 이에 유재석은 "논란 없이 한 주 가자" "암묵적으로 성은 붙이지 말자"고 말려 이효리의 최종 예명은 '린다G'로 결정됐다.

이처럼 등장만 하면 남다른 예능감과 입담으로 유재석과 비를 휘어잡는 것은 물론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는 이효리가 앞으로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아진다. /mk3244@osen.co.kr

[사진]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