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6130 0232020070461226130 06 0602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3864749000 1593867733000 related

'불후의 명곡' 포레스텔라, 2020 상반기 왕중왕전 1부 최종우승...몽니 아쉬운 3승(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2020 상반기 왕중왕전 1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4일 오후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 2020 상반기 왕중왕전 1부 우승은 포레스텔라가 차지했다.


이날 '불후의 명곡'은 2020 상반기 왕중왕전 1부로 꾸며졌다. 2020 상반기 왕중왕전 1부에는 나태주, 김경호, 몽니, 퍼플레인, 포레스텔라, 최정원이 출연했다.


1부 첫 무대는 나태주가 나섰다. 장윤정의 '올레'를 선곡한 나태주는 상큼발랄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달궜다. 이에 맞서는 두번째 무대는 몽니였다. 조용필의 '슬픈 베아트리체'를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소화한 몽니에 대해 김경호는 "엔딩, 편곡, 연주까지 삼박자가 다 맞았다"며 극찬했다.


이 무대는 "1부 우승을 목표로 나왔다"는 몽니가 나태주를 제치고 1승을 거뒀다.


세 번째 무대는 첫 출연에 우승을 차지했던 퍼플레인이었다. 보컬 채보훈의 입대 전 마지막 완전체 무대라는 퍼플레인은 이문세의 '그대와 영원히'를 선곡했다. 퍼플레인은 몽니의 오랜 팬이라고 밝히면서도, "존경하는 것과 승부는 다른 것이다"라며 자신감을 내보였다. 그러나 이번 무대도 몽니가 퍼플레인을 꺾고 2승을 가져갔다.


아시아경제

사진='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2020 상반기 왕중왕전 1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 번째는 정재욱의 '잘가요'를 선곡한 김경호의 무대였다. "천국과 지옥을 왔다갔다한 무대였다", "독보적이다"라는 극찬을 받은 무대였지만, 몽니가 다시 한 번 판정단의 선택을 받으며 3승을 이어갔다.


다섯번째는 포레스텔라였다. 조수미의 'Champions'를 선곡한 포레스텔라의 웅장하고 감동적인 무대에 요요미는 "국민 모두가 힘든 요즘 용기, 행복, 희망이란 메세지를 모두 선사한 무대였다"고 감상을 전했다. 오랜만에 4명 완전체가 무대에 선 것 만으로도 행복했다는 포레스텔라는 몽니의 4연승을 저지하고 1승을 차지했다.


마지막 무대는 뮤지컬 디바 최정원이었다. 강렬한 레드 드레스를 입고 박미경의 '이유같지 않은 이유'를 열창한 최정원은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를 선보였다. 하지만 2020 상반기 왕중왕전 1부 최종우승은 포레스텔라에게 돌아갔다.


KBS2 음악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