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6798 0532020070961346798 06 0601001 6.1.15-RELEASE 53 노컷뉴스 61492871 false true true false 1594298274000 1594342485000 related

신현준, '매니저 갑질' 반박 "직접 만나 대화할 수 있었는데…"

글자크기

소속사 공식입장 통해 "큰 충격받았다" 밝혀

CBS노컷뉴스 김수정 기자

노컷뉴스

배우 신현준 (사진=이한형 기자/노컷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신현준이 과거 본인과 함께 일했던 매니저 김모씨에게 '갑질' 폭로를 당한 가운데, 소속사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신현준의 소속사 HJ필름은 9일 저녁 공식입장을 내어 "신현준은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수년간 함께한 두 사람 간에 갈등이 왜 없고, 서운한 점이 왜 없었겠습니까. 하지만 두 사람 중 한쪽이, 그 모든 세월의 이야기 중 일부분을 '폭로'라는 이름으로 나열한다면 또 다른 의미의 폭력이 될 수 있음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라고 전했다.

신현준은 "13년간 나와 일하며 나 역시 서운하거나 힘든 점이 많았지만 '반박'이라는 이름으로 어떤 사건이나 문제가 있었는지는 밝히지 않겠습니다"라며 "풀지 못한 응어리나 불만이 있었다면 직접 만나서 대화를 가질 수 있었는데, 아쉽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스포츠투데이의 첫 보도에 공개된 욕설 등 거친 표현이 담긴 문자 메시지에 관해서는 "(김)XX이는 매니저이기 전에, 스무 살 때부터 알고 지낸 동갑내기 친구였습니다. 남자친구들 간에 얼마나 격식 없이 지냈겠습니까. '이 자식아' 같은 호칭은 허물없이 자연스러웠고, 그 친구도 역시 그렇게 대했습니다"라고 해명했다.

전 매니저 김씨가 신현준 어머니 심부름과 무리한 요구도 들어줬다는 주장에 관해서는 "그와 저는 친구 사이이기 때문에, 서로의 어머니께도 자주 인사드리는 사이였습니다. 그리고 (김)XX의 가족 중 몸이 아픈 분을 위해 개별적인 도움을 주기도 했습니다. 단순히 배우-매니저 관계 이상으로 개인 가족에게도 도움을 주고받은 사이였습니다"라고 말했다.

소속사는 김씨가 신현준의 매니저 일을 그만둔 지 벌써 6~7년이나 됐으며, 13년 동안 일하며 수차례 헤어졌다가 다시 일한 사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씨가 전화번호를 바꿔 신현준 본인도 연락할 수 없어 번호를 수소문한 적이 있다고 부연했다.

신현준은 "다른 기사에 매니저가 20여 명이라고 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릅니다. 현재 같이 생활하는 코디, 메이크업, 등 스태프들은 모두 10년 이상 변함없이 관계를 맺어오고 있는 소중한 동료입니다. 끝으로 이런 상황에 대하여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습니다. 앞으로 더욱 성실하게 임하겠습니다"라고 알렸다.

앞서 스포츠투데이는 이날 오전 과거 신현준과 10년 넘게 일했던 매니저 김모 씨를 단독 인터뷰했다. 김씨는 신현준이 △영화 작업 건을 성사시키라는 업무 압박이 심했으며 △함께 일하는 이들과 계약서를 쓰지 않았을뿐더러 작품 및 광고 성사 여부에 따라 수익을 9:1로 나누자는 약속도 지키지 않는 등 정산을 체계적으로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신현준의 어머니 역시 매일 아들의 안부를 보고하라고 주문하는 동시에 공휴일에도 사적인 부탁을 빈번히 했다는 게 김씨 설명이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