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8496 1082020071261388496 06 0601001 6.1.1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44812000 1594546807000 popular

'린다G' 이효리, '노래방 논란'에 반성의 눈물 "누 끼쳐 죄송…너무 들떴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가수 이효리가 반성의 눈물을 흘렸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 이효리, 비가 싹쓰리 데뷔를 위해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이효리에게 "얼굴이 많이 상했다"며 "데뷔하기 전에 다들 조심하자"고 걱정을 드러냈다. 이에 이효리는 "잘못했다"며 눈물을 터트렸다.

비는 "누나가 굉장히 강한 사람인데 아까 앞에서 잠깐 봤는데 너무 풀이 죽어 있어서 나도 모르게 손을 잡아줬다"며 이효리를 다독였다.

이효리는 "하차할까 봐"라며 "팀에 이렇게 누를 끼쳐서 되겠냐. 다른 멤버 구해라. 난 제주도에 가야 할 것 같다. 생각을 너무 못했다. 너무 들떴나 보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1일 이효리는 JTBC '효리네 민박'을 통해 인연을 맺은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노래방에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러나 여전히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상황에서 노래방을 찾은 것은 부적절하다는 시청자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이에 이효리와 윤아는 황급히 마스크를 착용했고, 이후 라이브 방송 시작 2분 만에 방송을 종료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이효리는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며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윤아 역시 자필 사과문을 통해 "경솔했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한다"며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놀면 뭐하니?' 방송 직후 누리꾼들은 이효리의 진심 어린 반성에 위로와 격려를 보내고 있다. 논란을 딛고 이효리가 싹쓰리 '린다G'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MBC, '놀면 뭐하니?' 공식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