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5053 0292020080661925053 06 0602001 6.1.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40620000 1596640690000 related

'라스' 스테파니, 23살 나이차 무색한 브래디 앤더슨과 '♥'스토리…이혜영, 딸에 대한 깊은 애정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스테파니가 브래디 앤더슨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5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새 출발 드림팀!’ 특집으로 이혜영, 김호중, 스테파니, 소연이 출연한 가운데 스테파니가 브래디 앤더슨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스테파니는 "스캔들이 나고 나는 라스를 기다렸는데 결혼 프로그램 섭외가 먼저 들어왔다"라며 "지금 장거리 연애중이다. 5개월 정도 못 만나고 있다. 생이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스테파니는 "붙어 있는 것도 좋지만 떨어져 있으니 애틋해진다"라고 말했다.

스테파니는 "처음에 남자친구가 구단의 부회장이었고 내가 LA에서 발레리나로 활동하고 있었다"라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OSEN

스테파니는 "저희 엄마랑 4살 차이 난다. 남자친구랑 알고 지낸지 8년 정도 친구로 지냈다"라며 "오랜만에 만났을 때 말다툼을 했다. 나는 발레 부심이 있고 남자친구는 야구 부심이 있다. 우린 다치면 바로 얼음찜질을 했다. 근데 남자친구는 이게 과학적으로 증명이 안됐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스테파니는 "그러다 보니까 목소리가 높아졌다. '남자친구가 메이저리거였으면 말 좀 들어라'라고 하더라. 그때 우리가 사귄다는 걸 알게 됐다. 짜증은 났는데 기분은 좋았다. 정확한 날짜가 없으니 싸운 날부터 1일이라고 하고 올해 초부터 사귀었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혜영은 "지난번에 나왔을 때 너무 덥다고 하지 않았나. 그게 시작이었다. 지금도 더워서 벗고 나왔다. 약간의 짜증이 난다"라며 갱년기 진행중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혜영은 "남편도 갱년기 진행중이다. 탈모약을 먹는데 손도 대지 말라고 하더라"라며 "나도 호르몬약을 먹는데 약이 너무 똑같이 생겼다. 약이 똑같아서 몇 번 바꿔 먹었다. 나는 머리숱이 줄고 남편이 점점 소심해지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김구라는 이혜영을 보며 "여유가 있어 보인다. 약간 안젤리나 졸리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혜영은 재혼한 남편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이혜영은 "남편이 단점은 없다고 하더라"라며 "좋은 것 세 가지는 콩닥콩닥한 설렘을 알게 됐고 딸과 잘 지내줘서 고맙고 자기를 변화시켜줘서 고맙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국진은 "여성 호르몬을 잘 못 먹어서 그런 거 아닌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혜영은 딸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며 "딸이 나를 많이 시험해봤다고 하더라. 나는 생각하지도 못했다. 자기가 이렇게 해보고 저렇게 해봐도 항상 한결 같았다고 하더라. 너무 좋았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국진은 "좋으면서도 한 편으로 안타까웠을 것 같다"라고 공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