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0113 1082020102763720113 06 0601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60772942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9800000 1603789818000 related

넷플릭스 애니 수석 프로듀서 "SF 넘어 코미디까지, 장르 확대 지향"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넷플릭스 애니 수석프로듀서가 넷플릭스의 지향점을 밝혔다.

27일 '2020 넷플릭스 애니 페스티벌' 온라인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일본에 있는 사쿠라이 다이키(Taiki Sakurai) 넷플릭스 애니 수석 프로듀서가 참석해 한국 취재진과 온라인으로 질의응답을 나눴다.

이날 넷플릭스는 제작 예정인 총 다섯 편의 신규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새로운 애니 작품은 '천공 침범', '신 테르마이 로마이', '리락쿠마의 테마파크 어드벤처, '키시베 로한은 움직이지 않는다', '극주부도' 총 다섯 편이다. 넷플릭스는 독창적이고 다양한 스토리를 담은 작품들을 선보이며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애니 콘텐츠를 확장할 계획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니메이션 시장은 점점 커지고 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작년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약 1년간 전 세계 1억 이상의 회원들이 넷플릭스에서 한 편 이상의 애니 콘텐츠를 시청했으며 동기간 넷플릭스의 애니 콘텐츠 시청량은 전년 대비 50% 성장했다. 올해도 애니 콘텐츠가 약 100여 개 국가에서 '오늘의 Top 10'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 '일곱 개의 대죄'는 70여 개국에서, '격투맨 바키'는 50여 개국에서 모든 시리즈와 영화 콘텐츠를 통틀어 'Top 10' 순위권에 안착하는 성과를 거뒀다.

사쿠라이 다이키 수석 프로듀서는 "애니메이션은 더 이상 틈새 장르가 아니다. 틈새 장르라고 생각하는 건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저희들이다. 세계는 이미 애니메이션 장르를 포용력 있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3일 넷플릭스는 4개의 애니메이션 제작사와 콘텐츠 파트너십인 프로덕션 라인계약을 체결했는데 이 중에는 국내의 '스튜디오 미르(Studio Mir)'가 포함됐다. 사쿠라이 다이키 수석 프로듀서는 "평소 퀄리티 높은 제작물을 만든 '스튜디오 미르'에 관심을 갖고 있었다"고 밝히며 국내의 '레드독컬쳐하우스' ,'스튜디오 마루', '스튜디오 고인돌' 등도 눈여겨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넷플릭스가 (국내 업체와) 제휴를 확대할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애니메이션의 지향점도 밝혔다. 사쿠라이 다이키는 "초기에는 액션, SF, 판타지물이 중심이었다면 최근에는 연애물, 순정만화, 소년만화, 호러물, 코미디, 일상에 밀착된 장르를 찾는 분들이 계신다. 넷플릭스 시청자들이 이런 작품을 찾는다고 하면 반드시 있는 그런 상태를 지향한다"고 전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넷플릭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