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2360 0292020103163812360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94660000 1604094795000 related

"8년 기다린 무대"…'히든싱어6' 이소라, 역대급 말실수→능력자 권순일 등장…최종우승!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이소라가 '히든싱어6'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해 8년의 기다림을 아름답게 장식했다.

30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6'에서는 가수 이소라가 모창능력자들과 대결을 펼친 가운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MC전현무는 "이소라씨를 섭외하기 위해 제작진들이 8년을 설득했다"라며 "파일럿을 시작했단 평PD가 국장이 되셨다"라고 말했고 이에 이소라는 "국장님 때문에 나오게 됐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앞서 연예인 판정단으로 등장한 절친 정지찬은 "이소라씨는 재야의 고수였다. 인천에 가면 이소라라는 고수가 있다고 했다"라며 "'낯선 사람들'의 리더 고찬용씨가 집순이였던 이소라를 밖으로 끌고 나왔다"라고 말했다. 이소라는 "'낯선 사람들'의 고찬용씨가 유명했다. 그때 부른 노래를 듣고 김현철씨가 '그대안의 블루'를 부르자고 제안했다. 그래서 유명해졌다"라고 말했다.

이날 1라운드 미션곡은 '신청곡'이었다. 가장 이소라 같지 않은 번호를 투표하는 시간. 하지만 노래가 끝난 후 연예인 판정단은 모창능력자들의 실력에 감탄하며 쉽게 정답을 맞히지 못했다. 신봉선은 "노래가 끝나는데 모두 나랑 같은 표정이다"라며 "소독차 뒤를 따라가는 느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헨리는 "나는 은퇴해야겠다"라며 "3번은 아닌 것 같다. 숨소리가 너무 떠 있는 느낌이었다. 이소라씨는 어딘가에 계실거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박기웅은 "나는 5번이 아니다라고 눌렀다. 이소라 선배님의 말씀해주는 느낌이 아니었다. 나는 4번에 이소라 선배님이 계실 것 같다"라고 말했다.

악동뮤지션 이수현 역시 "나는 4번에 소라언니가 계실 것 같다"라고 동감했다. 정승환은 "너무 자신 있게 앉아 있었는데 정말 놀랐다. 나는 5번에 이소라 선배님이 계실 것 같다. 발음과 벤딩이 들렸다"라고 말했다.

이소라는 "나도 노래하면서 이러면 안되는데 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3번, 4번이 내 목소리와 비슷한 것 같다"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결과가 공개되지 않았는데 번호를 언급한 것. 이에 제작진들까지 놀라 주위를 폭소케 했다. 급기야 메인 작가는 "제작진 몰카 아니냐"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1번이 735표를 받아 최종 탈락했다. 린과 이수영은 1번이 이소라라고 예상했고 결과를 보고 깜짝 놀랐다. 이수영은 "1번에 소라언니가 계시면 탈락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에 송은이는 "8년 만에 나오셨는데 이건 아니지 않냐"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OSEN

이날 다행스럽게도 1번에서는 이소라의 모창능력자가 등장했다. 모창능력자 박진아는 인터뷰를 할 때도 이소라의 목소리와 비슷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소라는 218표를 받은 5번에서 등장했다.

이소라는 "노래가 잘 안됐다"라며 "노래를 굉장히 잘해야 하는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편하게 생각하면 안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소라는 "3번이나 4번분이 내가 노래를 하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소라는 "내가 잘 해야 할 것 같다. 3번, 4번처럼 안되는 것 같다"라며 "저 사람들은 뭐냐. 노래 연습을 얼마나 한 거냐"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평소 이소라의 찐팬으로 알려진 어반자카파 권순일이 모창능력자로 등장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소라는 모창 능력자들의 뛰어난 실력에도 불구하고4라운드 '바람이 분다'에서 월등한 표 차이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JTBC '히든싱어6'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