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1299 0292020113064511299 06 0602001 6.2.3-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46480000 related

'애로부부' 추천♥주은실 "아내 결벽증 있어..관계는 10분, 절차만 30분"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지민경 기자] 추천과 주은실 부부가 부부관계 고민을 털어놨다.

30일 오후 방송된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방송인 추천과 운동 트레이너 주은실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먼저 이날 사연으로는 비밀을 가진 여자와 자신의 남편에게 자꾸 접근하는 동생 이야기가 공개됐다. 사랑하는 남편과 임신해서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던 여자는 자신의 동생이 돌아온 뒤부터 불안에 시달렸다. 여자의 직감대로 처제는 형부를 지나치게 가깝게 대했다.

사실 여자의 동생은 친동생이 아닌 하객 대행 아르바이트생으로, 여자는 풍족하고 여유로운 남편에 비해 도박빚과 사기로 풍비박산 난 전과자 가정에서 태어난 자신이 부족하다고 생각해 남편을 속인 것. 동생과 남편은 점점 가까워졌고 심지어 연락을 끊은지 10년 넘은 남동생이 찾아와 협박까지 해 여자는 궁지에 몰렸다.

이에 여자는 의부증에 시달리게 됐고, 동생을 사칭한 그 사람 역시 뻔뻔하게 나오자 여자는 남편에게 고백하기로 마음 먹었다. 여자는 용기내서 남편에게 고백했지만 남편은 이미 사실을 알고 있었다. 거기에 더해 남편과 동생은 이미 자신의 눈을 피해 만나고 있었다.

여자는 남편에게 이혼하자고 했지만 남편은 이혼을 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심지어 두 사람은 여자를 미국으로 보내려고 했다. 이에 여자는 동생을 찾아가 머리채를 잡았고, 동생은 남편이 자신이 처제인 것을 알고도 건드린 것이라고 폭로했다.

이어 속터뷰 코너에서는 방송인 추천과 운동 트레이너 주은실 부부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2007년도 라디오에서 소개팅하는 코너에서 만났다고. 추천은 "처음 만나자마자 불꽃이 튀었다. 그랬으면 진도를 빨리 빼야되는데 입술과 스킨십 외에는 안된다, 100일이 지나야 된다고 하더라. 계속 조르고 졸라서 했는데 덜커덕 애가 생겼다. 그 다음 해에 결혼했다"고 밝혔다.

이어 추천은 "부부관계를 할 때 절차가 복잡하다. 관계는 10분이라고 하면 절차가 30분이다. 아이들이 자는지 확인하고 두 번째는 부부 관계하는 침실을 다시 세팅한다"며 "저희 아내가 결벽증이 있다. 체모라든가 몸에서 나오는 이물질들이 자기의 침대에 묻으면 안된다. 부부관계를 하는 매트리스가 따로 있다. 양치하고 샤워하고 뭐하고 하면 30분 걸린다"고 전했다.

OSEN

주은실은 "처음에는 그러진 않았다. 처음에는 참았는데 제가 냄새에 엄청 민감한 사람이라 냄새를 맡자마자 다운되더라. 그래서 조금씩 남편에게 말했다. 다음 단계가 제가 소파에서 해야한다. 누워서 하는 것은 잘 못 느끼겠더라. 그래서 소파가 없으면 안된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추천은 안방에는 소파가 없으니 아내를 위해 가구를 옮긴다고. 주은실은 "귀찮다는 생각이 드니까 하기가 싫더라. 그래도 마음을 굳게 먹고 준비과정을 다 거치고 하려고 하니까 저도 느껴봐야 하는데 남편이 제 척추를 세면서 안 느끼려고 참더라"고 밝혔다.

이에 추천은 "빨리 끝내는 분들은 창피해한다. 그래서 다른 생각을 한다. 그래서 척추를 센거다. 뭐하는거냐고 버럭 화를 내더라. 그래서 노력중이라고 했다. 그 때 자존심이 많이 상했다. 저는 많이 노력했는데"라고 토로했다. 이때문에 그는 국소 마취제까지 이용했다고. 그는 "상태는 좋은데 저는 없는 것처럼 느껴지는 거다. 아내가 제가 딴 사람 같다고 하더라. 그래서 알려줬더니 그게 내 몸에 들어간 거냐고 싫어하더라"고 덧붙였다.

주은실은 자신의 결벽증은 다한증에서 온 것이라고 고백했다. 주은실은 "손수건을 매일 가지고 다닌다. 특히 남을 터치하는 것에 대해 거부감을 많이 느꼈다. 그래서 아예 차단할 때도 있다. 혹시나 나의 땀 냄새로 옆에 사람들이 안좋게 생각할까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그래서 매일 닦고 냄새에 민감했던 것 같다. 지금 많이 고치려고 하고 있다"고 눈물을 흘렸다.

추천은 "다한증에 있어서 저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다. 내가 감싸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 아내가 예민하니까 제가 더 적극적으로 했던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주은실은 "남편이 다 완벽한데 좀 과한 것 빼고. 오늘 해야겠다 작정하면 시도 때도 없이 달려들고 직진이다"라고 고충을 털어놨고, 추천은 "아내의 발뒤꿈치만 봐도 흥분이 된다. 제가 지방출장을 많이 다니니까 일주일에 두 세번은 해야 한다. 아내에게 사랑을 받은 에너지 때문에 어딜가도 힘이 난다"고 답했다.

주은실은 "나도 하고 싶지 않을 때가 있다"며 횟수를 줄이자고 제안했지만 추천은 "나이 들면 못 한다. 안 하게 된다. 왜 재촉을 하냐"고 반박했다.

MC들의 투표결과 지원금 100만원은 아내 주은실에게 돌아갔다. /mk3244@osen.co.kr

[사진] '애로부부'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