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2831 0292021012065612831 06 0602001 6.2.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087060000 related

이휘재 "층간 소음, 우리가 부주의했고 실수 많았다"..논란 수습('아내의 맛')

글자크기
OSEN

[OSEN=선미경 기자] 방송인 이휘재가 층간 소음 문제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의 뜻을 전했다. 최근 아내 문정원이 연이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방송을 통해 직접 사과의 뜻을 전하며 논란 진화에 나선 것. 이휘재의 거듭된 사과가 최근 불거진 논란을 잠재울 수 있을까.

이휘재는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층간 소음 문제에 대해서 사과했다.

이날 오프닝에서 패널들은 이휘재의 가족들을 걱정했다. 최근 이웃과 층간 소음 갈등을 빚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미숙한 대응으로 논란이 됐던 것. 이휘재는 ‘아내의 맛’을 통해서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휘재는 “여러 가지 뭐 우리가 너무 부주의했고, 저희가 실수한 게 많으니까”라며, “그래서 잘 사과드리고 항상 연락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층간 소음으로 고통받은 이웃에게 다시 한 번 사과의 뜻을 전한 것.

자녀를 키우는 입장에서 박명수 역시 한 마디 덧붙이며 이휘재를 응원했다. 박명수는 “신경을 못 썼을 수도 있는데 (이제) 알고 서로 소통하는 게 중요하다”라며, “아이들은 방학하면 밖에 나가서 뛰어놀아야 하는데 못하니까 서로 불미스러운 일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은 앞서 아랫집 이웃이 SNS에 댓글을 통해 층간 소음 문제를 지적하는 글을 남기자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라며 장문의 사과글을 게재했다. 문정원은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 보니 저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이다. 더욱 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seon@osen.co.kr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