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37161 0962021012065637161 06 0602001 6.2.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134289000 related

"다리 벌리고 식사했냐" 식당 종업원에게 성희롱 당한 BJ감동란의 분노(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BJ 감동란이 생방송 중 식당 직원에게 성희롱당했다.

19일 BJ감동란의 개인 유튜브 채널 ‘감동란TV’에서는 “레전드 과학시간”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BJ감동란은 이른 출근 시간 단골 전복죽 집을 방문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러나 그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그의 카메라에는 종업원들의 뒷담화 내용이 담겼다.

종업원들은 “세상에 미친X” “가슴도 만진 가슴이다” “똥바지 입었냐” “저런 옷은 어디서 사냐” “속바지 안 입은 것 같다” “티팬티 입은 거 아니냐” “얼굴도 별로 안 예쁘다” “가슴 보여주려고 방송한 거냐” 등 성희롱성 발언을 내뱉었다.

자리에 돌아온 BJ감동란은 생방송 중 팬들에게 이 사실을 전해 듣고 종업원에게 따졌다. 그는 “왜 내가 여기 와서 식사하면서 ‘미친X’ 이런 말을 들어야 하냐. 왜 욕을 먹어야 하나”고 지적했다. 이에 종업원은 “죄송하다. 저희는 너무 황당했다. 그런 복장을 안 봐가지고”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BJ감동란은 “그래도 손님 없을 때 이렇게 뒷담화 해도 되냐. 내가 가고나서 ‘미친X’ 소리 하겠지만 내가 자리에 없다고 해서 이렇게 하는 건 아니다”라고 따졌다.

급기야 BJ감동란은 종업원들의 성희롱성 발언에 격앙된 모습이었다. 그는 “어떻게 팬티 한 번 확인해보시겠냐. 내가 선생님한테 다리 벌리고 와서 식사했냐. 다른 분도 욕하신 분들 사과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욕설을 내뱉은 다른 종업원은 사과하지 않았다.

결국 BJ감동란은 음식을 먹지 못하고 계산대로 향했다. 종업원이 “죄송하다. 내가 얘기하다 그랬다”고 말하자 BJ감동란은 “선생님, 진짜 실망이다. 다시 올 일 없을 것 같다. 의상을 뭘 입든 그러는 건 아니다. 손님이 아예 식사하고 다 나간 다음에 그러는 건 상관없다. 그런데 버젓이 아직 식사하고 있는데 그러는 건 진짜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BJ감동란의 영상이 공개된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해당 직원들의 성희롱 발언을 두고 공분이 일어나고 있다.
이용수기자 purin@sportsseoul.com

사진 | BJ감동란 유튜브 채널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