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6193 0772021030466546193 06 0601001 6.2.6-HOTFIX 77 텐아시아 66315326 false true false false 1614817076000 popular

지수, 학폭 인정했지만…개운치 않은 사과 [종합]

글자크기
지수 학폭 인정
"과거에 저지른 비행"
사과만 있을 뿐 뚜렷한 내용 없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배우 지수./사진=텐아시아DB



배우 지수가 학폭 폭로 이틀 만에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러나 학폭에 동성 성폭행, 미성년 음주, 클럽 등의 행동들 모두 “과거 비행”이라고만 정의할 수 있을까.

지수는 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다"고 사과했다.

이어 "연기를 시작하게 되면서 제 과거를 덮어둔 채 과분한 관심을 받으며 여기까지 왔다"며 "그러나 마음 한켠에 과거에 대한 죄책감이 늘 존재했고 돌이키기엔 너무 늦은 후회가 저에게는 늘 큰 불안함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기자로 활동하는 제 모습을 보며 긴 시간동안 고통 받으셨을 분들께 깊이 속죄하고, 평생 씻지 못할 저의 과거를 반성하고 뉘우치겠다”고 말했다.

지수는 현재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주인공 온달 역으로 출연 중이다. 이에 지수는 “개인의 커다란 잘못으로 방송사와 제작진, 배우들, 드라마 현장을 묵묵히 지켜왔던 스태프 관계자 분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입히는 것이 괴롭고 죄스럽다. 저로 인해 드라마에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지수는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무릎 꿇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텐아시아

지수 자필 사과문./사진=지수 인스타그램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후 지수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졸업사진 등을 인증하며 폭로를 쏟아냈다. 폭로 내용 중에는 말다툼, 몸싸움을 넘어 '교실 휴지통에 소변을 봤다',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 뿐 아니라 '동성을 성폭행했다', '신분증을 위조해 술집, 클럽에 드나들었다' 등의 내용도 있어 충격을 안겼다.

이에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 사실 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지만, 최초 폭로자는 3일 오후 추가적인 내용을 폭로하며 소속사를 향해 "어떤 의도로 보내신 건지 모르겠으나, 피해자들이 듣기엔 마치 ‘어디 한번 들어줄 테니 말해봐’ 식으로 들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100억을 줘도 필요 없다. 보상 따위 아무것도 필요 없다. 당신의 모든 걸 인정하는 것이야말로 지금 당신이 피해자들과 믿었던 팬들에게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텐아시아

지수 학폭 사생활 논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수가 학폭은 인정한 가운데, 현재 출연 중인 ‘달이 뜨는 강’ 측의 입장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총 20부작으로 기획된 '달이 뜨는 강'은 반 사전제작 드라마로, 이미 촬영을 95%가량 마친 상황이기 때문. 아직 KBS나 드라만 제작사는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는 못하고 있는 상태다.

자신의 과거를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은 옳은 일이다. 그러나 지수를 향해 쏟아진 수 많은 폭로들을 ‘어두웠던 과거’ ‘비행’ 정도로만 칭하기엔 수위가 너무 충격적이다. 자필 사과문만으로는 부족하다. 피해자들에게 어떻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할지 고민하는 것이 우선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