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9166 0242021030666599166 06 0602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018184000 related

솔비, '곰팡이 케이크' 논란 사과…"직접 최선 다 해 해결" [종합]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솔비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가수 겸 미술작가인 솔비(본명 권지안)가 논란이 된 ‘케이크 곰팡이’ 논란이 확산되자 이에 대한 사과 및 유감의 심경을 직접 밝혔다.

솔비는 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게시글로 사과를 표했다. 그는 “피해자분께 정말 죄송하다. 너무 놀라셨을 것 같다”며 “아이가 그 케이크를 먹었다는 사실을 듣고 저도 너무 속상하고 가슴이 아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 역시 피해자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리고 최선을 다해 이 일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책임지도록 하겠다”며 “이 내용을 접하고 너무 놀랐고 떨리는 마음으로 글을 쓰고 있다”고 털어놨다.

솔비는 “3월 1일에 벌어진 일을 바로 알았다면 제가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을텐데 어제 카페 측이 아닌 지인을 통해 소식을 접했다”고 정황을 설명하며 “이 부분도 죄송하다. 제가 사건을 몰랐던 기간 동안 힘들었을 피해자를 생각하니 저 또한 마음이 아프고 죄송스럽다”고 사과를 전했다.

그러면서 “카페 운영 관련 모든 사실관계를 떠나서, 제 이름이 걸려있던 공간에서 일어난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이라며 “상처와 아픔을 받으신 피해자 가족분들께 진심을 다해 다시 마음을 전한다.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의 뜻을 강조했다.

또 “더욱 무게감과 책임감을 갖고 많은 분들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며 “상처와 아픔을 받으신 피해자 가족분들께 진심을 다해 다시 마음을 전한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저도 너무 놀랐고 한편으로는 아이가 먹었다는 사실에 화가 난다. 저도 직접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해결해나가도록 하겠다”고도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각종 온라인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가수 솔비가 만든 케이크로 이름을 알린 한 카페가 곰팡이가 핀 케이크를 판매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이는 같은 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곰팡이를 돈 주고 구매해 아이들이 먹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되며 불거졌다. 이 글을 쓴 누리꾼은 지난 1일 한 카페에서 케이크를 구입, 처가에서 장모부터 아이들까지 다함께 케이크를 먹었다고 밝혔다. 이후 케이크 속에 곰팡이가 가득 피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다음날 곧바로 해당 카페에 항의했다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카페 대표는‘진열 상품을 판매했다’,‘진열 상품은 판매용이 아닌데 실수를 했다’고 하더라. 하지만 케이크를 살 때 곰팡이 케이크 외에 다른 판매 케이크도 한 쇼케이스 속에 진열돼 있었다. 둥둥 떠다니는 곰팡이균이 다 어디로 갔겠느냐”고 비판했다. 또 “(대표는) 요즘 힘들다며 변명만 하더니 단돈 몇십 만원에 합의를 하자고 했다”며 “13개월 막내가 먹었다고 했는데 아이의 안부는 묻지도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저는 그런 행동에 화가 나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그 대표는 회의하고 연락주겠다고 하더니 결국 200만원이란 돈을 제시하며 이 이상 힘들다고 했다”면서 “그 200만원도 카페 상품권이 절반이었다”고도 꼬집었다.

이 글쓴이는 또 “유명 연예인의 이름을 걸고 하던 카페였다”고 폭로하며 “일반인인 저희가 할 수 있는 거라곤 보건소, 시청, 소비자 고발센터 등에 신고하는 게 전부”라며 “가족들이 전부 구토 설사를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데일리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이 게재되자 해당 카페가 ‘솔비 케이크’를 파는 곳일 거라는 추측들이 일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카페가 지난 4일 미리 발표한 관련 사과문의 내용이 뭇매를 맞기도 했다. 해당 사과문에는 “지난 1일 쇼케이스에 진열된 전시용 케이크와 판매용 케이크의 디스플레이가 정확히 구분되어지지 않아 전시용 케이크를 판매용으로 아시고 구입을 원하셨고, 아르바이트 직원도 구별하지 못해 손상이 된 전시용 케이크를 실수로 판매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카페는 또 사과문을 통해 “공간을 함께 공유하고 계신 권지안(솔비) 작가님께도 이번 일로 2차적인 피해를 드리게 됐다”며 이번 논란이 솔비와는 무관함을 강조했다. 이 카페는 가수 겸 작가 솔비가 개인 작업실에 오픈한 스튜디오 카페의 체인점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이 사과문 내용에 거센 비판을 표했다. 전시용과 판매용을 같은 공간에 놔둔 것 자체가 비위생적일 뿐더러 사건의 책임을 손님과 아르바이트생에게만 전가하는 의도로 보인다는 것이다. 누리꾼들은 “직원도 구별 못 하는 걸 손님이 어떻게 구분하느냐”, “대표가 책임을 회피하는 것처럼 보인다” 등 격한 비난의 반응을 쏟아냈다.

이에 카페 측은 5일 2차 사과문을 통해 재차 사과의 뜻을 구했다. 해당 카페는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일의 상황 설명을 글로 성급하게 게시하면서 또다른 오해의 소지를 만들어 고객님들을 더 불편하게 만들어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전시용 및 판매용을 떠나 파트타이머 및 직원의 책임으로 떠넘기려는 의도가 아니며, 이번 일을 온전히 저희 회사의 책임”이라며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고도 강조했다.

아래는 솔비 인스타그램글 전문.

안녕하세요. 솔비입니다.

카페에서 최근 일어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우선 피해자 분께 정말 죄송합니다. 너무 놀라셨을 것 같아요.. 아이가 그 케이크를 먹었다는 사실을 듣고 저도 너무 속상하고 가슴이 아픕니다.

저 역시 피해자 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리고, 최선을 다해 이 일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 이 내용을 접하고 너무 놀랐고 떨리는 마음으로 글을 쓰고 있습니다.

3월 1일에 벌어진 일을 그때 바로 알았다면 제가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을 텐데, 어제 카페 측이 아닌 지인을 통해 소식을 접했습니다. 이 부분도 죄송합니다.. 제가 사건을 몰랐던 기간 동안 힘들었을 피해자를 생각하니 저 또한 마음이 아프고 죄송스럽습니다.

카페 운영 관련 모든 사실관계를 떠나서, 제 이름이 걸려있던 공간에서 일어난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입니다. 여러 사정을 불문하고 이번 일로 이름에 대한 책임을 더욱 통감하게 됐습니다. 많은 분들이 감사하게도 제 이름을 보고 이 공간을 방문해 케이크를 사주셨던 거니까요..

더욱 무게감과 책임감을 갖고 많은 분들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피겠습니다. 상처와 아픔을 받으신 피해자 가족분들께 진심을 다해 다시 마음을 전합니다. 죄송합니다..

또 불쾌한 일로 소식을 전하게 되어 이 일을 접하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저도 너무 놀랍고 한편으로는 아이가 먹었다는 사실에 화가 납니다. 저도 직접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해결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