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직 기상캐스터, 음주운전 혐의...벌금 300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현직 기상캐스터가 음주운전 혐의로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2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6월 기상캐스터 A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조이뉴스24

현직 기상캐스터가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앞서 A씨는 5월 11일 밤 서울 압구정동 사거리에서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으며 당시 혈중알콜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동승자는 없었으며 A씨는 조사과정에서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검찰은 A씨를 약식기소했고, 법원은 A씨에 대해 벌금 300만원의 약식 명령을 내렸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