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Y터뷰③] 한소희 "'마이네임'으로 최대치 쾌락 느껴...노메이크업 불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 네임' 한소희가 드라마가 갖는 의미를 설명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으로 파격적인 설정과 완성도 높은 연출을 보여주며 호평을 받은 김진민 감독이 넷플릭스와 함께하는 두 번째 연출작으로 기대를 모으는 작품이다.

'마이 네임'의 주인공 지우 역에 나선 한소희는 드라마 '부부의 세계' '알고있지만,'에서의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것에 이어 '마이 네임'을 통해 강렬한 이미지 변신을 이룬다.

한소희가 연기하는 지우는 짐승들의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끊임없이 자신을 단련한 뒤 '오혜진'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하는 인물이다. 언더커버가 되어 아버지를 살해한 범인을 찾기 위해 점점 더 위험 속으로 빠져들고, 자신 앞에 펼쳐진 냉혹한 진실들과 맞서 싸우며 오로지 복수를 위해 달려 나간다. 20일, 한소희와의 인터뷰를 통해 작품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소희는 "늘 연기를 하면서 제 자신에게 만족을 못했다"고 밝혀 이목을 모았다. 그는 "그걸 보다 색다른 면으로, 다른 저의 모습으로 극복을 했던 것 같다"며 "'마이 네임'은 도전이자, 저의 한계를 시험해보는 계기가 됐다. 저 자신에게 미션을 내리는 마음가짐으로 도전했다"고 설명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그는 "진취적이고 주체적인 성향이 강한 캐릭터를 하고 싶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소희는 "주위 상황이나 인물에 의해 흔들리고 치우치는 캐릭터가 아니라 신념과 목적을 가지고 끝까지 달리는 인물을 하고 싶었다"라며 역할에 대한 신뢰를 드러내보였다.

노메이크업을 불사하고 작품에 임한 그는 "화장 안하겠다고 한 건 저의 생각이었다. 립밤까지 안 발랐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최소한의 것들만 했다"며 "화장 아예 안 한 신들도 많았다. 지우라는 캐릭터는 왠지 그래야할 것 같았다. 민낯이라기 보다는 날것의 느낌을 내고 싶었다. 가면이 씌우는 것 보다는 지우의 온전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한소희는 "요즘 되게 마음이 뒤죽박죽하다. 작품들을 하며 제 가능성을 작게나마 뚫는 느낌이다. 나도 이런 거 할 수 있다, 그러니까 더 지켜봐달라는 마음이 계속 생긴다. 이게 어떻게 보면 좋은 욕심으로 바뀌고 있다. 더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하고 싶게되는 계기들이 형성되는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마이 네임'을 통해 "연기하며 느낄 수 있는 최대치의 쾌락을 느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이 악물고 했다기 보다는 즐기면서 했던 기억이 있다. 뭔가에 한번 푹 빠지면 걷잡을 수 없이 물불 안가리고 진행하는 편인데, '마이 네임'이 그랬다"고 설명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트 전지현'이라는 수식어에 대해서는 "말도 안된다"며 혀를 내둘렀다. 또한 그는 "롤모델은 없다. 저 자신이 누군지도 잘 모르겠다. 저 한소희의 길을 걸으려 한다. 어느 반열에 올렸을 때, 뭔가 성과를 거뒀을 때 그때서야 어떤 선배님의 길을 따라갈 수 있는 길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라는 소신을 밝혔다.

시즌2에 대해서는 "죽을 것 같다"며 고개를 내저었다. 그러면서도 "아버지의 정체를 지우가 알게 됐으니 이후 뭔가를 일구어내는 스토리가 되지 않을까 싶다"라며 "시즌2를 하면 뭘 보여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초능력이라도 쏴야 할 것 같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한편, '마이 네임'은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사진=넷플릭스]

YTN star 이유나 (ly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