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박초롱 측, 학폭 폭로자 입장 재반박···진실 공방은 계속(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교폭력(학폭) 폭로 관련 진실 공방을 이어가고 있는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이 폭로자 A씨의 주장을 재반박했다.

2일 박초롱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태림은 추가 입장문을 통해 "A씨는 최근 오랜 경찰 수사를 통해 사생활 등과 관련된 허위 내용을 기반으로 의뢰인을 협박한 혐의가 인정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이다. 이는 부인할 수 없는 형사절차적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A씨 측은 협박 혐의가 인정돼 검찰에 송치된 현재에도, 또다시 각 언론에 여러 정황을 늘어놓으며 협박에 따른 가해를 이어가고 있다"며 "본 법무법인은 이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이며, A씨가 협박에 따른 법률적 책임을 무겁게 질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협박죄 외에 불송치결정된 부분에서 본인들에게 유리한 사안만을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한다"며 "본 법무법인이 기존 입장문에서 말씀드린 것과 같이 학폭과 관련된 부분은 현재 경찰 단계에서 그 여부가 있었는지 자체에 대해서 확인할 수 없다고 결론이 났다. 진위 여부가 확인되지 않는 상황에서 혐의 입증에 대한 책임이 고소인(박초롱 측)에게 있다는 형사법 원칙에 따라 해당 부분이 불송치결정이 된 것일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법무법인 태림은 "이미 기소 의견으로 검찰로 송치된 A씨의 협박 혐의 외에, 다른 혐의들도 반드시 추가로 소명돼 무거운 책임이 뒤따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이며 수사 결과에 대해서도 입장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A씨는 법률대리인인 김순용 변호사를 통해 입장문을 내 "박초롱 측이 보도한 것처럼 내가 허위사실에 의한 협박죄로 구속 송치가 됐다는 주장은 잘못된 사실"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2일 법무법인 태림 측이 발표한 입장을 반박한 것.

그는 "아직 판결이 나오지도 않았는데 박초롱 측에서는 무엇이 그렇게 두렵고 급하기에 이런 허위사실로 기사를 내는 건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박초롱 측에서 제기했던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죄'와 '협박죄' 중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죄는 '혐의없음'으로 불송치됐고, 협박죄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허위사실'로 협박한 것은 아님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의 의견차는 지난 3월부터 시작됐다. A씨가 자신을 박초롱의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히며 고등학교 시절 박초롱과 우연히 마주친 뒤 박초롱과 친구들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폭로글을 올린 것.

이와 관련 박초롱 측은 과거 친밀한 사이였던 A씨가 최근 박초롱과 사이가 소원해지면서 다툼이 있었고, 허위로 학폭을 주장하며 은퇴를 종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남경찰서에 A씨에 대한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와 강요미수죄로 형사 고소장을 냈다.

▲ 이하 박초롱 측 추가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핑크 박초롱씨(이하 ‘의뢰인’)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태림입니다.

의뢰인의 사안과 관련하여 말씀드립니다.

제보자 A씨는 최근 오랜 경찰 수사를 통해 사생활 등과 관련된 허위 내용을 기반으로 의뢰인을 협박한 혐의가 인정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입니다. 이는 부인할 수 없는 형사절차적 사실입니다.

A씨 측은 협박 혐의가 인정돼 검찰에 송치된 현재에도, 또 다시 각 언론에 여러 정황을 늘어놓으며 협박에 따른 가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본 법무법인은 이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이며, A씨가 협박에 따른 법률적 책임을 무겁게 질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입니다.

아울러 협박죄 외에 불송치결정된 부분에서 본인들에게 유리한 사안만을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합니다. 본 법무법인이 기존 입장문에서 말씀드린 것과 같이 학폭과 관련된 부분은 현재 경찰단계에서 그 여부가 있었는지 자체에 대해서 확인할 수 없다고 결론이 났습니다. 진위여부가 확인되지 않는 상황에서 혐의 입증에 대한 책임이 고소인(박초롱 측)에게 있다는 형사법 원칙에 따라 해당 부분이 불송치결정이 된 것일 뿐입니다.

본 법무법인은 이미 기소 의견으로 검찰로 송치된 A씨의 협박 혐의 외에, 다른 혐의들도 반드시 추가로 소명돼 무거운 책임이 뒤따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와 함께 본 법무법인은 제보자가 저희의 고소에 대한 맞대응으로 의뢰인을 무고 혐의로 고소한 부분에 대해, 경찰 조사과정을 통해 의뢰인의 고소 내용이 사실이라는 점 및 의뢰인이 제보자 A씨로부터 받은 피해에 대해서 충분히 소명하고 있습니다. 무고에 대한 수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그 결과에 대해서 신속하게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