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논란의 송지아, 보란듯이 '아형' 접수..'미스코리아→H대 여신' 어필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훈 기자]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가 짝퉁 논란에 휩싸여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손절당한 가운데, '아는 형님'은 오히려 송지아를 띄웠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송지아는 "나는 전 세계에서 가장 핫한 지옥에서 온 송지아"라며 자신을 소개한 뒤 자신의 소속사 대표인 배우 강예원과의 첫 만남을 추억했다. 송지아는 "전화를 받았는데 배우 강예원이라고 하더라. 장난전화인 줄 알고 끊으려고 했는데 계속 이야기하셔서 진짜라는 걸 알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강예원은 "송지아를 만났을 때 '오늘 어디가냐'고 물어봤더니 '언니 저 오늘 풀파티 가요'라고 하더라"면서 송지아에게 첫 눈에 반했음을 고백했다.

또한 송지아는 "'솔로지옥'에 가장 어울리는 사람이 누구일 것 같냐"는 김희철에 물음에 "생각해왔다. 서장훈이다. 뭔가 이성적이고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한테만 잘해줄 것 같다"고 대답하는가 하면, "'솔로지옥'에 김영철 같은 캐릭터가 나오면 어떨 것 같냐"는 말에는 "자신감 있으면 너무 좋지"라고 이야기해 설렘 가득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OSEN

'아는 형님' 송지아는 자신의 어린 시절을 소환하며 미스코리아를 추천받았던 과거도 회상했다. "엄마, 아빠가 미스코리아 얘기를 했었다"는 송지아는 "아쉽게도 키가 안 컸다. 엄마가 왕관이랑 예쁜 드레스를 입고 미스코리아 나가려면 많이 먹어야 한다고 했는데 내가 많이 안 먹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송지아는 "대학 시절 '한양대 여신'으로 유명하지 않았나"라고 묻자 "나한테 말은 하지 않았지만 그렇지 않았을까"라며 "번호는 많이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최근 '짝퉁 논란'에 휩싸인 송지아였지만 제작진은 편집 대신 그의 매력을 한가득 방송에 담았다. 앞서 제작진은 송지아 출연과 관련해 "다른 게스트들과 대화 등 흐름상 통편집은 어려운 측면이 있어 일부 편집해 방송할 예정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반면 '아는 형님'과 비슷한 시기에 촬영을 진행했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송지아 씨 촬영분은 출연자와 상호 협의 후 방송을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1월 29일 방송은 다른 출연자들로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송지아를 손절했지만 '아는 형님'은 달랐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송지아는 넷플릭스 '솔로지옥' 출연 당시 입었던 의상과 가방 등 액세서리는 물론,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소개했던 명품들이 일부 가품이라는 논란이 불거져 화제를 모았다. 실제로 상당 제품들이 가품이라는 것이 밝혀졌고, 송지아는 "지적해주신 가품 논란은 일부 사실이다. 디자이너분들의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들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는 자필 편지를 통해 사과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JTBC '아는 형님', 넷플릭스 '솔로지옥'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