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유승호, 혜리 지키려..."목숨 빚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BS2TV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유승호가 본격적으로 혜리를 지키려 했다.

25일 밤 9시 30분 방송된 KBS2TV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연출 황인혁/극본 김아록)12회에서는 강로서(이혜리 분)를 지키고자 하는 남영(유승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로서는 남영이 살아있는 것을 보며 울음을 터트렸다.

죽은 줄 알았던 남영이 살아 있어 강로서와 있는 것을 본 이표(변우석 분)와 한애진(강미나 분) 역시 깜짝 놀랐다.

이표는 기뻐하며 남영과 강로서를 껴안으려 했다. 이표가 "두 사람 다 무사했구나"라며 달려들자 남영은 이표가 강로서를 껴안지 못하게 막았다. 한애진 역시 남영이 살아 있음에 놀라면서도 안심했다.

이후 한애진은 남영을 부르며 어떤 물건을 건넸다. 한애진은 "강로서 낭자에게 꼭 전해주라"며 "아버지 유품이라고 하더라"고 했다.

남영은 한애진이 건넨 강로서 아버지의 유품을 보고 놀랐다. 과거 자신이 가지고 있던 물건과 일치했기 때문이었다.

과거 남영의 집에 난리가 나던 날 한 남성이 어린 남영을 숨겨주며 "우리 딸에게 주려고 했는데 네가 가지라"고 했던 나무 인형이 있었다. 바로 그 인형이 유품이었던 것이다. 당시 남영은 무사했지만 결국 남성은 사망했고 이를 강로서 아버지임을 알게 된 남영은 오열했다.

이후 강로서와 둘이 있게 된 남영은 강로서에게 "내가 너무 늦었다"며 "정말 미안하다"며 울었다. 남영이 울자 놀란 강로서는 남영을 껴 안으며 "뭐가 미안하냐"며 "살아있으면 된 것 아니냐"고 했다. 이어 남영에게 "살아있어줘서 고맙다"고 했다.

남영은 강로서 아버지를 죽인 사람을 찾아내기 위해 자신의 목숨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남영은 강로서 아버지 강호현(이성욱 분)을 찌른 사람이 심헌(문유강 분)이라는 것을 알았다. 심헌을 시킨 사람은 바로 이시흠(최원영 분)으로 남영까지 해치려 했다.

이후 남영을 부른 이시흠은 강로서 아버지를 언급하며 "노비 출신인 나를 편견 없이 대해 준 유일한 사람"이라며 "그러나 죄는 죄 아니겠냐"고 했다. 이어 "나라 녹을 먹는 관리로서 친분 때문에 죄인을 모른척 할 수 없었다"고 했다.

남영은 운심(박아인 분)을 만났고 그날에 대해 언급했다. 운심은 "저를 아직 의심하시냐"며 "나리를 살린건 저다"고 했다. 그러자 남영은 "낭자에게 위태롭게 하는 것이라면 난 가만히 있지 않는다"고 했다. 운심은 "밀주단과 백년해로라도 할 작정이냐"며 "모든걸 버리셔야 할 거다"고 했다. 이에 남영은 "낭자에게 빚진 목숨이란 것을 알았다"라고 했다.

이후에도 남영은 강로서에게 "난 낭자를 지킬 의무가 있다"며 설렘을 폭발시켰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