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한가인 "돌+아이 숨기진 않았지만 어디 안 나가..요즘 아이돌 하면 신동 캐릭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문명특급'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한가인이 반전 성격을 공개했다.

27일 공개된 '문명특급'에는 '연답답허네' 정훈이 찍어준 사진 다 맘에 안 든다는 한가인ㅋㅋㅋ 아니 그동안 어떻게 참고 살았대요? (그만큼 은은한 광기가 있다는 뜻)'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한가인은 '문명특급'을 봤냐는 질문에 2PM이 출연했을 당시의 방송을 언급했다. 그는 "우리집 준호 그러더라"라며 "집이 어디니. 나 애기 키우다가 집 나올 뻔 했다"고 준호의 매력에 흠뻑 빠졌음을 고백했다.

재재는 '말죽거리 잔혹사'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한가인의 첫 등장 장면을 떠올렸다. 재재는 한가인에게 첫눈에 반한 게 이해가 가는 개연성이라고 얘기했고 이를 듣던 한가인은 흐뭇하게 얼굴을 끄덕이며 "왜라는 게 필요 없다. 저 정도 되면"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가인은 또한 뉴스 인터뷰 당시의 자료화면을 보다가는 "뉴스 인터뷰를 할 때 '내가 유명해지면 자료화면으로 쓰이는 거 아니야?' 했다. 연예인이 된다는 생각은 없었고 의사가 되고 싶어서 유명한 의사가 되면 자료화면으로 쓰일 수 있겠구나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또한 자신의 학교에 찾아온 남학생을 선생님이 물리쳐줬다는 일화에 대해서는 "진짜 오셨었는데 나중에 데뷔하고 나서 이메일이 왔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이름이 기억나냐는 질문에는 "정훈"이라고 하다가 "우리 신랑 이름이 정훈이잖아. 왜 우리 정훈이가 나왔지?"라고 놀라 웃음을 자아냈다.

학창 시절 엄청난 인기를 모았다는 그는 "진짜 남자에 관심 없었고 비 오면 검은 쓰레기 봉지 쓰고 뛰어다녔다. 쓰레기봉지를 쓰고 다녔는데 얼굴이 예뻤나보다"고 이유 있는 자화자찬을 했다.

그는 이어 "대학교 입학했고 회사에서도 매니저분들이 저를 쫓아다녔다. 저는 끼가 없다고 생각해서 안 하다가 사진 찍어보자고 해서 CF를 찍었다"며 연예계에 데뷔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밝히기도.

한가인은 과거 화면을 보면서도 기억하지 못했다. 그는 "애를 둘을 낳았지 않나. 최근 기억이 안 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2012년 인기를 모았던 '해를 품은 달'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걔(허연우)도 기억을 잃었구나. 나도 기억을 잃었다"고 공감해 폭소케했다.

이어 '해품달' 촬영 당시를 회상하면서는 "너무 너무 추웠다. 다 부은 거다. 작품 내내 부어있는 게 신분이 낮은 사람이라 거처가 없는 거다. 추운 날 계속 산으로만 다니는데 추워서 옷을 많이 껴입었다. 순환이 안 돼서 더 부었다"고 힘들었음을 고백했다.

그러다 "수현 씨는 왕이지 않나. 저는 마지막 회에 중전이 되서 궁에 들어갔는데 너무 따뜻한 거다. '이렇게 좋은 데서 찍고 있었니?' 배신감이 들었다. 일우 씨가 '누나 사극 찍을 땐 무조건 신분 높은 역 해야해요' 하더라. 앞으로 하면 중전, 대비 밑으로는 안 하려 한다"고 하기도.

그는 '해품달' 후 유해졌다고 말했던 인터뷰에 대해서도 기억이 안 난다고 실토했다. 그는 "지어냈을 거다. 찍으면서 '답답하다 답답해' '추워 죽겠는데' 했다"며 "지금처럼 솔직한 얘기하는 분위기가 아니었다. 그래서 저처럼 실제 성격이 다를 경우에는 긴 인터뷰를 좋아하지 않는다. 회사에서도 '말을 줄여라' 했는에 이제는 그런 분위기가 아닌 것 같다"고 솔직함을 과시했다.

한가인은 김수현에 대해서는 "굉장히 특이하다. 갑자기 '어어어!' 한다. 왜 그런지 모르겠다. 그런데 저도 다중이끼가 있다"고 했다. 그러자 재재는 "광기가 서려 있다"고 했고 한가인은 "돌+아이 기가 조금 있다. 그걸 어떻게 숨겼나 하는데 특별히 숨긴 적은 없다. 대신 어디 나가지 않았다. 회사에서 엉뚱한 짓 할까봐 막은 것 같다"고 인정했다.

그는 또한 자신의 MBTI가 ESTJ라고 고백하며 ENFJ인 연정훈과 최악의 궁합이라는 걸 봤다고 했다. 한가인은 "역시 안 맞는다 우리 남편은 내가 제일 무섭다더라. 대하기가 힘들다더라. 저는 자고 있는 꼴을 못 본다. 결혼사진 보면 제가 다 끌고다닌다. 둘이 같이 외출하면 저는 현관에 나가 있는다. 바빠가지고 제자리걸음한다"고 해 폭소케했다.

그는 또한 "요즘 봉인이 약간 해제됐다. 시대를 잘못 타고 났을 거다. 요즘 아이돌 했으면 이상한 캐릭터가 됐을 거다. 신동 씨처럼 예능 캐릭터다"고 했고 재재는 웃다 못해 오열하는 지경까지 일어났다.

한가인은 연정훈과의 애칭에 대해서는 "미미라고 한다. 저는 남편을 아빠라고 한다. 옛날에는 미미, 까라꾸루 다 했었다. 일주일에 한 번씩 애칭을 바꿨다. 내가 뭐라고 불러도 다 알아듣더라. 끼리끼리, 까라까라 다 했다"고 했다. 그러다가도 "제가 말 가지고 노는 걸 좋아하는데 애들이 그런다. 첫째가 언어 천재다"라고 해 눈길을 모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