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접이 풍년' 이태곤, 첫 예능 MC 합격점…진정성 있는 리액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주접이 풍년 / 사진=KBS2 주접이 풍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이태곤이 ‘주접이 풍년’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이태곤은 KBS2 새 예능프로그램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이하 ‘주접이 풍년’)'에서 솔직하고 풍부한 리액션과 독보적인 캐릭터로 회를 거듭할수록 빛나는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 앞으로의 활약이 더 기대되는 MC 이태곤의 기대 포인트를 짚었다.

# 첫 MC 도전! 박미선‧장민호와 찰떡 호흡

이태곤은 ‘주접이 풍년’을 통해 첫 예능 MC에 도전하며 방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다채로운 작품을 통해 ‘중년층의 아이돌’로 자리매김한 이태곤과 신개념 덕질 방송 ‘주접이 풍년’의 만남은 흥미로움을 유발하며 프로그램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이어가는 데에 성공했다.

특히 노련한 MC 경력의 박미선, 팬덤 문화에 익숙한 장민호 사이에서 이태곤은 신선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독보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특유의 내공이 깃든 유머러스함과 진중하고 스윗한 보이스로 첫 방송 이후 MC 합격점을 받은 이태곤은 앞으로도 다채로운 매력으로 MC석을 든든하게 채워나갈 예정이다.

# 감동과 웃음 넘나드는 ‘리액션 장인’

이태곤의 꾸밈없고 솔직한 리액션은 ‘주접이 풍년’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스튜디오를 꽉 채운 팬들의 열정, ‘덕질’이라는 카테고리 안에 모였지만 각양각색 사연을 지닌 ‘주접단’의 이야기까지 이태곤은 현장에서 직접 보고 느낀 것들에 대해 생생한 표현과 반응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한층 더 높이는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지난 27일 방송된 2회 임영웅 편에서는 임영웅이 절친 장민호를 통해 ‘영웅시대’에게 사랑한다는 메시지를 전하자 “그렇지, 그 한 마디면 되는 거야”라는 멘트를 덧붙이며 현장의 팬들에게 더 큰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차진 리액션과 자꾸만 눈길을 가는 ‘찐’ 반응으로 프로그램을 꽉 채울 이태곤의 활약 또한 ‘주접이 풍년’에 빠질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 ‘주접단’과 막강한 케미 예고

이태곤은 ‘덕질’과 팬덤 문화에 익숙지 않은 입장으로 때때로 ‘주접단’보다는 ‘반대석’과 가까운 포지션을 유지해 흥미를 더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굿즈, 팬덤 용어에 대해 여러 번 되묻거나 ‘주접단’에게 친근하고 적극적으로 질문을 던지는 등 현장에서 직접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이태곤이 ‘주접이 풍년’을 통해 ‘주접단’과 점차 가까워지고 스며드는 모습 또한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주접이 풍년’ 안에서 변화하고 성장해나갈 이태곤의 활약에도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주접이 풍년’은 나이와 성별에 상관없이 덕질과 함께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주접단’을 조명해 그 속에 숨어있는 사연과 함께 덕질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는 신개념 ‘어덕행덕’(어차피 덕질할거 행복하게 덕질하자) 토크 버라이어티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