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예련 "내 수입, 부모가 관리하다 사고쳐"…父 10억 빚투 변제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TV조선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차예련이 부친의 빚투를 언급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허영만이 차예련과 식사를 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차예련은 허영만이 데뷔 과정에 대해 묻자 "19세에 데뷔했다"며 "잡지 모델 하다가 영화, 드라마를 찍었다"고 답했다. 그는 "19세에 생활이 확 변한 것 아닌가, 그때 나이에 상상하기 어려운 수입이었을 텐데 수입은 어떻게 했나"라는 질문에 "처음에 부모님이 다 관리를 하셨다"고 털어놨다.

또 차예련은 부친의 빚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돈을 많이 벌게 되니까 부모님이 여러가지 일적으로 사고를 치셨다"고 고백했고, 이어 "10억이나 되는 아버지의 빚을 뒤늦게 알고 본인이 다 감당했다는 차예련"이라는 내레이션도 함께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차예련은 "부모님 지금 살아 계시냐"는 질문에 "이혼하셔서 저는 엄마랑 살고 있다, 아버지를 안 보고 산지 오래됐다, 15년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저는 울타리가 필요했다, 그래서 빨리 결혼하고 싶었다"며 "저를 감싸줄 수 있는 딱 하나의 내 편이 있었으면 좋겠다 했다, 지금 남편(주상욱)이 그렇게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가 제일 행복한가"라는 질문에는 "저는 부엌에서 음식하는 소리를 내고 식탁에 다같이 모여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라며 "맛있는 걸 먹는데 왜 눈물이 나지?"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