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붉은 단심' 강한나, 만나는 사람마다 쿵짝…케미 제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장우영 기자] 웃음과 열정이 가득한 ‘붉은 단심’ 촬영장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지난 23일과 24일 밤 9시 30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극본 박필주, 연출 유영은,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7, 8회에서는 인물들의 관계가 각기 다른 방향으로 급물살을 타며 흥미로운 전개를 이어갔다.

특히 유정(강한나)은 자신이 멸문지화 당한 사간 유학수의 여식이라는 사실을 박계원(장혁)에게 밝혔고, 이를 이용해 그를 궁지로 몰아넣어 손에 땀을 쥐게 했다. 그녀가 목숨까지 내놓으며 박계원을 척결하려 하자, 이를 본 이태(이준)는 멈춰달라며 유정에게 눈물로 호소했다. 방송 말미, 이태는 조연희(최리)와 합방 도중 그녀의 방을 뛰쳐나와 유정에게 향하기도. 이내 유정을 발견한 이태는 “오늘 밤 과인을 허락한다”라며 그녀에게 입을 맞춰 애틋한 설렘을 유발했다.

이렇듯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폭풍 전개가 이어지는 가운데, 26일 ‘붉은 단심’ 측은 보기만 해도 웃음이 절로 나오는 7, 8회 비하인드 메이킹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킹태’ 이준(이태 역)과 강한나(유정 역)의 케미가 엿보인다. 오늘도 깔끔한 진행력을 자랑하는 강한나는 촬영할 장면을 소개하는가 하면, 이준은 자신을 ‘먹태’라 칭하며 나날이 발전하는 장꾸미를 드러내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끌어 올린다.

최가연(박지연)이 박계원을 위해 망설임 없이 연못에 뛰어든 화제의 장면을 촬영 중인 박지연과 장혁의 모습도 포착됐다. 박지연은 당차게 대사를 내뱉는 것도 잠시 보기보다 겁이 많은 대비마마의 모습으로 귀여움을 느끼게 한다. 여기에 물에 빠지는 시늉만 하던 장혁은 실수로 연못에 빠져 온 몸이 흠뻑 젖고도 호쾌한 웃음을 발산해 유쾌한 촬영 현장을 이어갔다.

그뿐만 아니라, 장혁은 캐릭터의 감정선 때문에 고뇌하는 강한나에게 상황 설명은 물론 두 인물이 어떤 심정으로 대화를 하는지 차분하게 이야기를 꺼내며 도움을 주어 훈훈함을 자아냈다. ‘역시는 역시’라는 감탄을 부르게 하는 그의 환상적인 열연은 모두의 찬사를 불러왔다는 후문이다.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 강한나는 메이킹 카메라를 보자 반갑게 인사했고, 웨이브 춤을 추며 입장해 폭소케 했다. 동시에 그녀는 차순배(허상선 역)는 물론 모든 배우와 ‘쿵짝 케미’를 자랑해 분위기를 뜨겁게 달군다.

그런가 하면, 쿠키 영상 속 배우들의 또 다른 모습도 공개되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해맑음으로 촬영 현장을 환하게 하는 최리(조연희)부터 웃다가도 촬영이 시작되면 바로 감정 잡기에 돌입하는 이준, 장혁, 하도권(정의균 역) 그리고 강한나는 ‘붉은 단심’ TMI까지 밝혀 웃음꽃이 만발한 촬영장 현장을 엿볼 수 있다.

이처럼 ‘붉은 단심’은 매력 넘치는 배우들과 이들의 지치지 않는 연기 열정, 그리고 돈독한 사이를 자랑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즐겁게 촬영 중이다.

KBS2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되며, 오는 28일 오후 1시 스페셜 방송을 통해 드라마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