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의 이소룡' 배우 신일룡 별세, 향년 74세…가수 조정현 형님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한국의 이소룡' 배우 신일룡(본명 조수현)이 별세했다. 향년 74세.
26일 유족 측에 따르면 고(故) 신일룡은 지난해 간암 판정을 받고 투병하던 중 이날 오전 별세했다.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배우로 데뷔한 고인은 1970~1980년대를 주름잡은 톱스타. 신성일, 신영일 등과 남성미를 대표하는 당대의 미남 배우로 사랑받았다. 특히 액션에도 일가견이 있어 홍콩을 오가며 액션스타로도 활약했다.
스크린과 안방극장에서 두루 활약한 고인은 칸 영화제에 초청된 최초의 한국 영화인 이두용 감독의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1984)에도 출연했다. 연기 활동을 접은 뒤에는 사업가로도 두각을 드러냈다.
'그 아픔까지 사랑한거야' '슬픈바다' 등으로 잘 알려진 가수 조정현의 친형이기도 하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7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28일 오전, 장지는 분당메모리얼파크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