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이의 집' 전종서 "탈선·사고 안 치는 캐릭터 연기는 처음"[인터뷰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전종서가 '종이의 집' 파트1을 공개하며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도록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하 종이의 집)을 공개한 전종서는 30일 오후 스포티비뉴스와 화상 인터뷰를 갖고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종이의 집'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전종서는 이번 작품에서 탈북민 출신으로 교수 일당에 합류한 도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한국판 '종이의 집' 속 도쿄는 한국화되면서 원작 캐릭터와는 다소 다른 성질을 갖는 인물로 변했다. 이에 전종서는 "전에 했던 캐릭터들과 많이 다르다는 부분에 신경을 썼던 것 같다. 이런 식으로 탈선하지 않고, 인연을 갖고, 쉽게 얘기하자면 사고를 안치는 캐릭터를 하지 않았기에 그것에 신경을 썼다. 이런 유형의 캐릭터를 처음 연기하는데다 드라마이기도 해서 '이게 어떻게 하면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원작이랑 한국판 도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제가 생각했을 때 조금 더 보편성이 있지 않을까 싶다. 한국판 도쿄에는 보편성이 있고, 어떤 일들이나 상황이 도쿄의 돌발행동에 의해 증폭된다거나 하지 않는다. 사고나 트러블이 생겼을 때 도쿄는 그걸 정리하고 원래 맞는 방향으로 가지치기를 하고 강도단을 끌고 가려고 하는 교수의 지시와 이념을 계속 지켜나가고 질서 유지를 시킨다. 그런 게 가장 큰 차이점이 아닐까 싶다. 나이대도 많이 어리게 설정이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기 포인트에 대해서는 "감독님이 강조하셨던 건 분명히 있다. 목소리 연기였는데, 조금 연극적으로 목소리 톤이 많이 낮았으면 좋겠다고 얘기를 계속 하셨다. 목소리 톤을 낮게 가져가고 살짝 연극적으로 연기 스타일을 바꿨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원작보다 착해져서 톡톡 튀는 매력이 사라진 도쿄가 아쉽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전종서는 '개인보다는 팀 플레이를 우선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어떤 캐릭터가 충동적이고 돌발적이고 탈선을 하고 어디로 튈 지 모르겠는 럭비공 같은 역할을 하면 연기하는 입장에선 할 것도 많고 아이디어도 많이 생기고 연기를 할 때 자유롭고 매력적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근데 '종이의 집'은 배우들이 정말 많이 나오고 동시다발적으로 여러가지 상황이 한 번에 돌아가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있어서 저는 한 걸음 물러서서 시작하고 싶었다. 몇십 명의 배우들이 한 번에 연기를 한다. 한정된 공간 안에서 일어나는 일이기 때문에 한명 한명의 작고 큰 연기들이 한 공간에 모여 전체적인 하나의 이야기가 됐을 때 전체적인 이야기가 더 재밌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혼자 끌고가고, 내가 많이 보이고, 나 혼자 매력으로 도발하는 작품과 캐릭터를 만났었고 앞으로도 만날 것이다. 그런데서 오는 재미도 있다. 그렇지만 이건 한명 한명이 모여서 10개를 만드는 작품이었다고 생각한다. 나 혼자만의 매력을 어필하기보다는 강도단 전체가 보여주는 매력, '종이의 집' 전체가 보여주는 매력이 어떨까 생각했다"고 팀워크를 강조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그는 '종이의 집'으로 드라마에 도전한 것과 더불어 공개 이후 쏟아지는 호불호 섞인 감상평, 월드 랭킹 2위라는 성적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답했다.

전종서는 "'종이의 집' 출연은 드라마를 해보고 싶었던 것도 있었다. '종이의 집'을 통해 대중에게 처음으로 훅 다가가보고 싶었던 것도 있다"며 "영화와 드라마의 차이점이 확실하게 무엇인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제가 연기를 해봤을 땐 좀 더 많이 느끼고 디테일한건 영화인 것 같다. 어떤 규제나 규정이 없는 건 영화인 것 같다. 그런데 아직 '종이의 집' 한 편밖에 드라마를 안해봐서 이건 잘 저도 모르겠다. 앞으로 드라마를 더 해보면 알 수 있지 않을까. 분명 드라마만의 매력이 있는 것 같고 드라마를 계속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 계속 둘 다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사랑을 받는 건 아직 정말로 저 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 분들이 저희가 실감을 못하고 있다. 조금 더 시간을 두고, 아직 보지 않으신 분들이 많기 때문에 반응이 어떨지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저도 아쉬운 점도 있고, 아쉬운 리뷰도 많이 봤다. 그것 역시 그냥 리뷰라고 생각이 든다. 좋은 글도 많긴 하다. 제 주변 가까운 지인들도 '이런 건 아쉽고 이런 건 되게 좋았고, 이런 건 너무 재밌는 것 같고' 하는 솔직한 리뷰를 많이 전해줘서 듣는다"고 말했다.

전종서는 "그런데 지금 '뭔가 아쉽다' 아니면 '그렇지 않다'고 제가 스스로 생각을 갖진 않으려 한다. 조금 더 시간을 두고 생각을 해야겠다 싶은 것 같다. 그렇지만 '좀 더 내 스타일대로 가볼 걸 그랬나. 밀어 붙여볼걸 그랬나' 이런 생각을 조금씩은 하고 있는 것 같다. '종이의 집' 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들이 한 작품을 끝냈을 때 그런 생각을 다 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북한 출신 소녀라는 설정과 달리 '북한 사투리'를 쓰지 않는 것에 대해 전종서는 "저도 처음에 대본 읽고 당연히 제가 북한 말 써야하는 줄 알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촬영 준비할 때 저도 여쭤봤다. '북한 말을 써야하지 않나요'라고 했는데. '서울 말로 간다'고 하시더라. 이유를 들어보니 '실제로 북한에서 20대 소녀가 서울로 온다면 되게 빠른 시일 내에 서울 말을 구사할 것이다'라는 예상이 나왔다. 마치 제가 부산에서 오래 지내다가 서울로 올라와서 지내는데 서울말을 빨리 배우는 것처럼 말이다. 그런데 조금의 사투리는 들어가있지 않나. 그런 부분을 나타낼 수 있는, 분노가 폭발할 때 잠깐 나오는 추임새나 말 끝 어미라든지 이럴 때 한 번씩 북한 어조는 가져가봐야겠다고 고민했다. 전체적으로 사투리를 가져가지 말자고는 미리 얘기가 됐다. 거기에 대해 좀 의아하실 수도 있다. 제가 말씀 드렸던 내용이 저에게는 충분히 설득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전종서는 공개 예정인 '종이의 집' 파트2에 대한 기대를 당부하며 "파트1보다 파트2가 훨씬 재밌는 것 같다. 파트2는 이야기가 집중되고 개개인에게 비춰진다. 그들끼리 분쟁이 일어나고 조폐국 안에서 일들이 조금 더 커지고 재밌어진다. 좀 더 빠르고 스릴있고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쪽으로 진행된다. 아마 파트2가 빨리 나와야 될 것 같다. 저는 개인적으로 파트2가 더 재밌었다. 조금만 기다려주시고 파트2 나오면 꼭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