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영란♥' 한창 "시련 겪게 해 미안"…셋째 유산 후 힘든 근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영란. 2022.07.02. (사진 = 한창 인스타그램 캡쳐)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최근 셋째를 유산한 방송인 장영란(43)의 남편 한창(41)이 근황을 전했다.

한창은 2일 인스타그램에 "울 이쁘니에게 너무 미안하네요. 저희 부부 응원 해주시는 분들께도 죄송하구요"라며 장영란과 함께 찍은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그는 "임신한 거 알면서도 테니스 다녔어요. 임신한 거 알면서도 무리하게 등산갔어요. 임신한 거 알면서도 촬영하는거 못 막았어요. 첫째 둘째가 무탈했다고 너무 간과했어요. 제가 생각이 짧았어요. 시련을 겪게 해서 미안해요. 울이쁘니"라고 자책했다. 이어 "병원한다고 가족을 등한시 했나봐요. 응원해주신분들 감사합니다. 그리고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에는 장영란이 가족 옆에서 곤히 잠들어 있다. 이어진 장영란이 남편과 등산과 운동을 다니는 모습, 촬영장에서 일하고 있는 모습도 보였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둘째를 낳은 지 약 8년만인 지난달 중순 셋째 임신을 전한 지 얼마되지 않아 유산됐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