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돌싱글즈3’ 몸이 먼저 반응하는 한정민♥조예영, 새로운 여정 응원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돌싱들의 마라맛 러브 버라이어티 ‘돌싱글즈3’ 14일 방송은 19금이었다. ‘19금’ 뽀뽀가 난무했다. 동거에 돌입한 두 커풀중 한정민X조예영 커플은 거침없었다. 좋아하는 감정을 뽀뽀로 이어나갔다. 조예영의 ‘스킨십 리드’는 무척 자연스럽다. 이들의 쉴 새 없는 뽀뽀 어택에는 진심이 느껴진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실 불과 얼마전만 해도 모르는 사이인 남녀에게 침실을 하나만 두는 건 당사자나 시청자에 따라 불편할 수도 있지만 이들 커플에게는 전혀 문제가 될 수 없었다. 결국 정민은 “스트레스~. 나는 건강한 남자야”라고 외쳤다. 이제 썸을 타기 시작한 유현철♥변혜진 커플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었다.

사실 시청자로서도 신기하기도 하다. 정민과 예영은 결혼에 한번 실패해 이혼한 경험이 있다. 하지만 새로운 상대를 만나 지하 10층으로 내려가 잠자고 있는 ‘연애세포’를 단번에 쭉 끌어올릴 수 있다는 점이 재밌고, 둘 다 다시 마음껏 사랑했으면 좋겠다는 응원도 하게 된다.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 처럼 이들에게도 각종 연애세포들의 활성화를 기대한다.

지난 14일 방송된 MBNxENA ‘돌싱글즈3’ 8회는 ‘돌싱 빌리지’에서의 합숙 후 최종 선택을 통해 커플로 매칭된 한정민X조예영과 유현철X변혜진의 웨딩 촬영 및 신혼여행, 동거 첫 날 모습이 펼쳐져 시청자들을 몰입케 했다.

서로에게 주저 없이 ‘올인’하며 확신의 커플로 거듭난 한정민X조예영은 최종 선택 직후 ‘RE: 웨딩 촬영’을 진행했다. 웨딩드레스를 입고 나온 조예영의 모습을 빤히 바라보던 한정민은 “기분이 이상하다”며 눈물을 터트렸고, 조예영 또한 눈시울을 붉히며 감정을 추슬렀다.

달콤한 웨딩 촬영을 마친 두 사람은 부산의 특급 호텔로 허니문을 떠났다. 이곳에서 두 사람은 카메라에 걸리지 않는 ‘사각지대’를 찾아낸 뒤, 잠옷으로 갈아입고 와인을 마셨다. “둘만 있으니 갑자기 확 당겨지는 느낌”이라고 한정민이 말한 직후, 두 사람은 자연스레 첫 번째 입맞춤을 나눴다.

분위기가 무르익은 가운데 한정민은 “케이블카에서 내린 직후부터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었다”며, “정식으로 만나고 싶다”고 고백했다. “내일이 되면 돌아가니까, 약속 없이 보내긴 싫었다”는 한정민의 진심에 조예영은 “만날 거야”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후 격정적인 키스를 나누던 두 사람은 조예영의 리드 하에 카메라 사각지대로 사라졌다. 이들의 ‘19금’ 애정행각을 생생하게 지켜본 4MC는 “진심이 느껴져서 보기 좋다”며 열렬히 응원했다.

최종 선택 전날 진행됐던 1:1 데이트를 통해 극적으로 커플로 매칭된 유현철X변혜진은 다소 어색한 분위기 속 웨딩 촬영을 진행했다. “만난 지 5일 만에 신혼여행까지 오게 됐다”며 쑥스러워한 두 사람은 와인을 마시며 속 깊은 대화를 나눴다. 이때 변혜진이 “(원래는) 최종 선택을 안 하려고 했었다”는 돌발 발언을 던졌다.

“(유현철이) 결이 다르다고 느껴서, 민건 오빠를 선택하려고 했다”는 변혜진의 말에 유현철도 “나도 케이블카를 안 타려고 했었어”라고 응수했다. 화면을 지켜보던 이지혜는 “두 사람이 대화를 주고받는 게 원활하지 않은 느낌”이라며 걱정했다.

그러나 유현철은 곧 “네가 케이블카에서 아무도 안 선택하고 내리려 했다면 다시 한 번 구질구질하게 잡았을 것이다, 좋아하는 데 구질구질한 게 어딨어”라고 말해, 분위기를 누그러트렸다. 이어지는 밤 산책에서도 유현철은 “케이블카를 탄 게, ‘나랑 사귀어 주세요’라는 의미가 90%였어”라고 조심스럽게 고백해 “잘한다!”는 4MC의 칭찬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야외 온천에서 동거 생활에서 해보고 싶은 것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달콤한 무드를 회복했다. 그러던 중 싱글대디 유현철은 “동거하는 곳에 딸을 하루 정도 데려오는 건 어떨까?”라고 물었고, 변혜진은 “아이가 오고 싶으면 언제든”이라고 답해 유현철을 웃게 했다.

신혼여행을 마치고 2주 후, 이들은 본격적인 ‘동거’를 시작했다. 먼저 유현철X변혜진의 동거 영상이 펼쳐진 가운데, 유현철은 등산 학교를 수료하고 ‘동거 하우스’로 향하던 변혜진 앞에 꽃다발과 함께 깜짝 등장해 설렘을 유발했다. 유현철은 동거 하우스에 도착한 뒤에도 변혜진을 위한 등산 가방을 선물해, 변혜진을 기쁘게 했다. 또한 변혜진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인 갈비찜과 김치찌개를 뚝딱 만들어 ‘스윗남’의 매력을 발산했다.

그러나 식사 도중 변혜진의 취미인 ‘등산’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자, 분위기가 다시 삐걱거렸다. 운동선수들의 재활을 담당하고 있는 유현철이 “등산은 위험하다, 이렇게까지 해야 돼?”라고 걱정 어린 잔소리를 한 것. 이에 변혜진은 “조심해서 해야겠지만, 안 할 수는 없다”고 답했다.

4MC는 “등산 학교를 수료한 당일에 이야기하기엔 타이밍이 안 맞는 것 같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이어 두 사람은 한 침대에 누웠는데, 여기서 유현철은 “나와의 관계에서 걱정되는 부분이 있느냐”고 물었지만 변혜진은 곧바로 곯아떨어졌다. 이렇게 두 사람의 뜨뜻미지근한 ‘동상이몽’ 첫날 밤이 마무리됐다.

신혼여행을 통해 ‘찐 커플’이 된 한정민X조예영은 한정민이 거주 중인 창원에서 동거 생활을 시작했다. 재회 직후부터 동거 하우스로 향하는 길까지 입맞춤이 난무한 가운데, 두 사람은 늦은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한정민의 입술에 묻은 밥풀까지 조예영이 떼서 먹는 달달함 속, 조예영은 자신의 어머니가 직접 쓴 손편지를 한정민에게 보여줬다.

‘새로운 여정이 즐겁고 복되기를 바라며, 정민이와 함께 축복한다’는 내용에, 두 사람은 “돌싱들의 감정을 자극하는 단어”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두 사람은 한 침대에 누웠고, 계속되는 ‘뽀뽀 어택’에 한정민이 “스트레스!”라고 포효(?)하며 달콤한 첫날 밤을 보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19금 편성’을 할 만한 이유가 있었네요, ‘올인 커플’의 뜨거운 열기가 안방까지 전해졌어요!”, “사랑에 완전히 빠져 버린 한정민X조예영 커플! 정겨운 씨의 말대로 바로 재혼까지 가나요?”, “그야말로 아슬아슬한 유현철X변혜진 커플의 동거, 앞으로도 계속 ‘단짠’을 오가게 될지 궁금합니다”, “다음 주 현철 씨의 딸과 혜진 씨가 드디어 만나게 되네요. 세 사람의 그림은 어떠할까요?” 등 뜨거운 피드백을 보냈다.

wp@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