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래서 네가 진짜 '빅마우스'야?" 의심 증폭…후보 라인업 '쟁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그래서 진짜 '빅마우스'는 누구인가.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크리에이터 장영철·정경순, 극본 김하람, 연출 오충환, 제작 에이스토리·스튜디오드래곤·에이맨프로젝트)가 점점 흥미를 더하고 있다. 동시에 암흑 세계의 제왕 '빅마우스'의 진짜 정체를 두고 시청자의 궁금증이 커가고 있다. 드라마 속 구천 시민들을 혼란스럽게 만들기도 매한가지다.

과연 누가 진짜 암흑세계의 제왕일지 모든 이들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빅마우스’로 의심받고 있는 유력 후보들의 행적을 통해 이들의 실체를 예측해봤다.

수많은 후보 중 단연 1위로 꼽히는 사람은 자타가 인정하는 ‘빅마우스’ 박창호(이종석)다. 승률 10%의 생계형 떠벌이 변호사에서 하루아침에 누명을 쓰고 감옥에 수감 된 그는 살아남기 위해, 그리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진짜 빅마우스 행세를 하고 있다. 빅마우스로 살아가는 날이 많아질수록 처절함만 가득했던 박창호의 얼굴은 점점 살기를 머금기 시작했다.

특히 호의든 악의든 열 배로 갚아준다는 출사표대로 그는 차근차근 자신에게 반기를 들었던 이들을 응징하고 있다. 여기에 성경책에 숨겨진 타로카드를 통해 진짜 빅마우스를 상대로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기까지 했다. 두뇌싸움부터 육탄전, 심리전까지 다재다능한 올라운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력의 중심, 구천 시장 최도하(김주헌)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캐릭터다. 그는 박창호의 인생을 지옥으로 끌어들인 장본인이자 구천시 권력의 핵 구천 시장이다. 구천 병원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들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박창호를 변호사로 선임해 거대한 덫에 끌어들인 뒤 바로 배신하며 의심을 지울 수 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5회에서 고백한 그의 과거사와 구천시 세계관의 추악한 실체 사이 연결고리가 발견되면서 의구심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도무지 속을 알 수 없는 인물인 만큼 정치적 라이벌인 NR포럼의 리더 공지훈(양경원) 역시 최도하를 의심하고 있는 상황이다.

동시에 수많은 인물이 빅마우스 후보로 급부상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구천 교도소 내부를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는 수감자들이 여럿 주목받고 있다. 빅마우스를 동경해 이름도 같은 ‘마우스’ 계열로 지었다던 제리(곽동연)를 비롯해 결정적인 순간에 나타나 박창호를 돕는 의리의 방장 노박(양형욱)은 수상한 기운이 여전히 가득하다.

여기에 구천 교도소를 지배하는 서열 1위 교도소장 박윤갑(정재성) 등 다양한 후보가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감옥 바깥에는 박창호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인어른 고기광(이기영)과 이혼 전문 변호사 김순태(오의식)이 있다. 커가는 의심 속 상상을 초월하는 후보 라인업이 흥미를 더해가고 있는 가운데 진짜 빅마우스는 누구일지 다음 이야기를 향한 호기심이 고조되고 있다.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는 19일 오후 9시 50분에 7회가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