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헨리, 악플러에 강경 대응..."인신공격·허위사실 유포 법적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인신공격과 허위사실 유포로 시달려온 가수 헨리가 악플러에 강경하게 대응키로 했다.

소속사 몬스터엔터테인먼트는 29일 "그동안 헨리에 관한 끊임없는 인신 공격과 악의적인 왜곡,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응을 자제했다. 그런데 도를 넘은 협박과 헨리 가족까지 위협하는 행위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엄중한 법적 조치를 강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어머니와 여동생을 향해 ‘칼로 찌르겠다’와 같은 표현 등은 아티스트이기 전에 한 집안의 가족으로서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며 "앞으로도 실제 사실과 전혀 다른 왜곡, 악성 루머 양산과 유포, 협박과 모욕, 명예훼손 등을 선처없이 강력 대응하겠다"고 했다.

한편 헨리는 지난 베이징 동계올림픽 기간 중 편파 판정으로 인해 반중 감정이 고조됐을 당시, 친중 논란에 휩싸인 적이 있다.

husn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