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김구라 만난 박근형 "내 숨통 끊어놨더라"…'사망설' 가짜뉴스 언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튜브 채널 '구라철'서 피해 사연 공개

뉴스1

사진=유튜브 '구라철' 영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박근형이 유튜브발 가짜 뉴스로 피해봤던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는 '저작권법 개정 공청회 참석!(한 김구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 속에는 저작권법 개정 공청회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로 떠난 김구라의 모습이 담겼다. 이곳에서 김구라는 이순재, 엄영수 등의 다양한 인사들을 만나 인터뷰를 나눴다.

이 과정에서 김구라는 박근형을 만나 "평소 OTT (스트리밍 서비스 플랫폼) 보시나요"라는 질문을 남겼고, 박근형은 "저는 OTT 잘 안 본다, 눈길도 안 준다"라고 답했다. 특히 박근형은 "유튜브는 보냐"는 김구라의 물음에 "유튜브 전혀 안 본다"며 "가짜 뉴스 때문에 피해를 봤었기 때문에 안 본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예시로 박근형이 과거 드라마에서 병상에 누워 있던 모습을 썸네일로 해 사망한 것처럼 꾸며진 가짜 뉴스가 이미지로 등장했다. 그러면서 "산 사람 숨통 끊는 유튜브 가짜 뉴스"라는 자막도 쓰였다.

박근형의 이야기에 김구라는 "저도 (유튜브에서) 김구라 별거한다는 것들이 많다"라며 "가짜 뉴스에 대해서도 법이 제정이 되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냈다.

taehyun@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