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나는 솔로' 16기 영숙, 상철과 명절 일상 공개…현실에선 단란한 모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영숙(왼), 상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는 솔로’ 16기 영숙(가명)과 상철(가명)의 다정한 일상이 공개됐다.

28일 영숙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오늘”이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영숙과 상철의 단란한 모습이 담겼다. 영숙은 술자리에서 상철에게 다정히 어깨동무를 한 채 화사한 미소를 짓고 있다.

특히 ‘오늘’이라고 적은 글 뒤에 하트 이모티콘이 붙어 있어 일각에서는 최종 선택 스포가 아니냐는 의견도 나왔다. 현실 커플이 된 것 아니냐는 궁금증도 드러냈다.

현재 영숙과 상철은 ‘나는 솔로’ 16기 돌싱 특집에 출연 중이다. 전날인 27일 방송된 방송분에서 영숙은 최종 선택을 앞두고 “나는 상철을 좋아한다. 하지만 미국에 갈 수 없다. 그래서 상철이 좋은 여자분과 잘 되길 바란다”라고 속내를 전한 바 있다.

한편 영숙은 1990년생으로 올해 나이 33세다. 무용을 전공했으며 현재 중·고등학교 무용 강사로 활동 중이다.

영숙과 상철이 출연하는 ENA와 SBS Plus ‘나는 솔로’ 16기는 오는 4일 최종선택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