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거미 "♥조정석, 공연 게스트 제안 바로 받아들여…항상 하고 싶어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발벗고 돌싱포맨' 28일 방송

뉴스1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거미가 남편 조정석을 공연 게스트로 부른 뒷이야기를 전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가수 거미가 게스트로 나와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 자리에서 거미는 "올해 초 콘서트에 게스트로 어마어마한 분이 왔다더라"라는 말을 듣고 웃음을 참지 못했다. 알고 보니 남편인 배우 조정석이 아내 공연에 게스트로 출연, 엄청난 무대를 꾸몄다고.

당시 영상이 공개되자 거미가 민망해 했다. 이들 부부가 듀엣곡을 부르며 애정 표현을 했기 때문이었다. 거미는 "이걸 이렇게 사람들이랑 같이 보게 될 줄이야. 저는 못 보겠더라"라면서 어쩔 줄 몰라했다.

거미는 "저희가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었다. 그래서 팬들이 정말 궁금해 했다. (진짜 부부 맞냐고) 의심하는 분들이 사이버 부부라고도 했다"라며 웃었다.

특히 거미는 "게스트 제안하니까 남편이 어땠냐"라는 질문을 받자마자 "아주 좋아했다. 바로 받아들였다. 제 공연에 항상 게스트로 서고 싶어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정석의 댄스 실력까지 언급됐다. 이를 듣던 가수 탁재훈이 "놀고 싶어하는 남편이구나? 날라리네~"라고 농을 던져 폭소를 유발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