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단독]'스케줄 논란' 제시, 박재범 품 떠나나…계약 파기 수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속계약 7개월 만에 해지 수순 돌입
신곡 활동 당시부터 갈등 있던 것으로 전해져


더팩트

가수 제시와 소속사 모어비전이 전속계약 해지를 놓고 논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박재범이 이끄는 음악 레이블 모어비전과 가수 제시가 전속계약 파기 수순을 밟고 있다.

6일 <더팩트> 취재 결과 모어비전은 최근 제시에 전속계약 해지 의사를 전했고 양 측은 이를 놓고 논의 중이다. 제시는 지난해 7월 싸이가 이끄는 피네이션과 전속계약이 만료된 뒤 지난 4월 모어비전과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아직 기간이 많이 남았음에도 전속계약 7개월여 만에 돌연 관계 정리에 돌입했다.

다만 아직까지 모어비전과 제시 사이에 생각 차이가 있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어떻게 그 차이를 좁히느냐가 관건이지 양 측이 관계를 회복하고 계약 관계를 이어갈 가능성은 매우 낮은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시는 모어비전 합류 반 년 만인 지난 10월 25일 신곡 'Gum(껌)'을 발표하고 활동에 돌입했다. 그러나 10월 27일 KBS2 '뮤직뱅크'에 출연 예정이던 제시는 돌연 음악방송 출연을 취소해 논란이 됐다. 당시 모어비전은 "아티스트의 급격한 컨디션 난조로 인하여 출연하지 않게 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제시는 이후 MBC '쇼 음악중심', SBS '인기가요' 등도 컨디션 난조를 이유로 출연하지 않았다. 그간 앨범을 발매하면 음악방송 무대는 물론이고 활발하게 활동해왔던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라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더팩트>에 "제시와 모어비전은 당시 신곡 활동을 놓고 갈등을 있었고 이후 갈등이 지속됐다. 결국 모어비전은 제시와 각자의 길을 가는 게 낫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제시는 지난 10월 31일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제가 사실 회사(피네이션)를 나가고 난 후 혼자 했는데 많은 걸 배웠고 사람들에게 배신을 당하기도 했다", "제가 3년 반에서 4년 동안 한 번도 안 쉬었다. 계속 달리며 스트레스를 받고 사람들이 배신하니까 너무 상처가 됐고 힘들었다"고 최근 힘들었던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더니 제시는 11월 말부터 자신의 SNS에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휴가 중이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연이어 올리고 있다. 1일에도 'Photodumps from Bali, Rest, rejuvenate, reset, restart(발리에서 온 사진들, 쉬고 회복하고 다시 시작)'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제시는 2005년 활동명 제시카 H.O로 데뷔했고 2006년 힙합 그룹 업타운 객원 멤버로 합류해 활동했다. 2019년부터 피네이션 소속으로 활동하며 2020년 '눈누난나'로 메가 히트를 기록했다. 예능 '놀면 뭐하니?'를 통해 결성된 환불원정대로도 활약했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