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뷔·제니, 수차례 열애설→입대 앞두고 결별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열애설에도 결별설에도 소속사는 입장 無

더팩트

방탄소년단 뷔와 블랙핑크 제니가 처음 열애설이 나온 지 1년 6개월 만에 연인 사이를 정리했다는 말이 나왔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수차례 열애설이 불거졌던 방탄소년단 뷔와 블랙핑크 제니. 이번엔 결별설이 나왔다.

뷔와 제니는 지난해 여름 제주도에서 함께 있었다는 목격담이 온라인상에 퍼지며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후 사생활 사진 유출에 이어 프랑스 파리에서 함께 걷는 모습이 포착된 사진까지 나왔다. 이와 관련해 양 측은 인정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그러던 중 뷔가 입대를 며칠 앞둔 시점에 결별설이 나왔다. 6일 JTBC는 "뷔와 제니가 최근 연인 사이를 정리했다"고 보도한 것. 열애설이 처음 불거진 지 약 1년 6개월 만이다.

두 사람의 결별설에 대해 제니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입장 없다"고 말을 아꼈다.

뷔는 오는 12월 11일 군복무를 시작한다. 제니는 YG엔터테인먼트와 그룹 활동과 관련해 재계약을 해 블랙핑크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