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ㅋㅋㅋ 고인의 명복을"…빽가, 뇌종양 투병 때 母 울린 악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빽가. (사진= 빽가 인스타그램 캡처) 2023.09.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아름 기자 = 혼성그룹 '코요태' 멤버 빽가가 뇌종양 투병 당시 선넘은 악플로 인해 받았던 상처를 고백했다.

빽가는 8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스페셜 DJ로 출연한 가운데, 가수 산다라박과 솔비가 게스트로 자리했다.

이날 솔비가 사이버불링을 다룬 미국 다큐멘터리에 출연한다며 "제 작업 중 사이버불링(사이버 공간에서 특정인을 집단 따돌리거나 욕설, 험담 따위로 집요하게 괴롭히는 행위)을 주제로 다룬 작품이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솔비는 "그걸 이란 감독님께서 보시고 저를 주제로 해서 제가 하는 작업을 다큐로 만들어보고 싶다고 하셨다. 지금 전세계에서 사이버불링이 이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DJ 김태균은 가장 기억에 남는 악플에 대해 물었다. 빽가는 과거 자신이 뇌종양 투병 중이던 당시를 언급했다. 그는 "뇌종양에 걸려 힘들 때 저도 어릴 때니까 20대 당시 저를 걱정하는 댓글을 기대하면서 봤는데 하필 악플을 봤다"며 "'ㅋㅋㅋ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란 악플을 보고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든 시기에 큰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당시 어머니도 (악플을) 보시고 많이 우셨다. 그 이후로 미디어, 매체 등을 보지 않는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솔비는 "댓글을 달 때 얼굴을 보고 할 수 있는지 한 번 생각하고 댓글을 달았으면 좋겠다"면서 "보는 사람들은 고통스럽다. 보는 사람이 고통스럽다는 걸 인식 못하는거다. 악플은 범죄다"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eautyk85@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